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야 ‘적폐청산’ 대 ‘정치보복’ 프레임 대결 격화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7/11/14 [13:58]


▲ 사진출처 = 뉴시스 기사 캡쳐     © 김진혁 기자
 
여권에서는 국가정보원 댓글 공작 의혹이나 블랙리스트 의혹 등에 더해 과거 자원외교 당시의 리베이트 정황도 추적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압박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내년 6월 지방선거를 겨냥한 지지층 결집과 주도권 확보 성격이 짙어 검찰의 칼끝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다가갈수록 파열음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 민중당이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창한 , 김종훈 공동상임대표 윤종오 원내대표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정치보복’을 주장하며 바레인으로 출국한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귀국 즉시 소환해야 한다”며 총공세를 폈다. 특히 국가정보원 댓글 공작 의혹이나 블랙리스트 의혹 등에 더해 과거 자원외교 당시의 리베이트 정황도 추적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또한 민중당 김창한, 김종훈 공동상임대표와 윤종오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촉구 기자회견을 갖기도 했다.
 
▲ 더불어민주당이 14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원내 정책회의를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추미애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권은 적폐의 원조”라며 맹비난했고, 제윤경 원내대변인 역시 국회 브리핑에서 “민주주의를 유린한 권력은 심판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같은 당 민병두 의원은 “귀국하는 즉시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해 혐의가 드러난 부분에 대해 먼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박범계 최고위원도 tbs라디오에서 “이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 프레임에 올라탄 것은 그만큼 절박해진 것이다. 검찰의 칼끝이 턱밑까지 왔다는 것을 인정하는 셈”이라며 “충분히 입건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3선인 민병두 의원도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이 전 대통령이 개선장군처럼 당당하게 행세하는 것은 국민이 동의할 수 없을 것”이라며 “모든 퍼즐을 다 맞춘 뒤 소환하지 말고, 귀국하는 즉시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해 혐의가 드러난 부분에 대해 먼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이)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현직 대통령도 처벌받는 세상이다. 전직 대통령도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에 예외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달리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권의 ‘적폐청산’ 활동을 겨냥해 “정부·여당이 이 나라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미래를 열어달라는 국민적 여망을 뒤로하고 있다”며 “마치 조선 시대의 망나니 칼춤을 연상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과 보수우파 세력은 하나가 돼 정치보복에 혈안이 된 망나니 칼춤을 막아야 할 것”이라고 보수우파 진영의 결집을 촉구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4 [13:5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