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내년 상반기 새로운 공공근로 일자리 5,069개 제공
2018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참여자 모집(서울시 555명, 자치구 4514명)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7/11/14 [08:11]


▲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 사진제공)     © 김진혁 기자

 - 2018년 1월~6월 약 6개월간, 사회적약자 보호 및 공공서비스에 투입
 - 만 18세 이상 정기소득 없는 서울시민이면 가능, 주소지 동주민센터에 접수
 - 청년을 위한 전문적 분야 일자리도 다양하게 마련, 취업프로그램 강화




서울시와 25개 자치구는「2018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에 참여할 시민 5,069명(서울시 555명, 25개 자치구 4,514명)을 모집한다.


2018년 상반기 공공근로 사업은 1월 10일부터 6월 30일까지 약 6개월간 진행되며,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11월 13일(월)부터 28일(화)까지 주소지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1월~6월 6개월간 市 555명, 자치구 4,514명 공공서비스사업에 투입)
 
▲ 서울시 공공 근로자 일자리 제공 (2016상반기)     © 김진혁 기자

선발된 인원은 1일 6시간 이내, 주 5일간 서울시 본청과 사업소, 자치구 사업현장에서 ▴정보화 추진 ▴공공서비스 지원 ▴환경 정비 등의 일을 하게 된다. 임금은 1일 6시간 근무시 46,000원, 식비(부대경비) 1일 5천원 등으로 월 평균 약 150만원(식비, 주․연차수당, 4대보험료 포함)이다. 임금은 지난해 일 39,000원에서 일 46,000원으로 7,000원 인상 됀 것이다.


또한 지난해 상반기부터 근무기간도 당초 5개월에서 5개월 20일로 연장했으며, 접수기간도 연장해 공공근로 참여편의를 높였다. 선발분야를 살펴보면 어르신·노숙인·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돕기 위한 ▴장애인직업재활시설사업(장애인복지정책과) ▴노숙인 보호(자활지원과) 등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공원환경정비사업(공원녹지사업소) ▴금연구역지킴이(시민건강국) 등 공공서비스분야도 있다.


미취업 청년들이 전공을 살리고, 직장체험도 할 수 있는 청년사업도 있는데, "원스톱 네트워크 구축(의사담당관),  동물 사육보조 및 환경정비(서울대공원) , 서울도서관 자료실 지원업무(서울도서관),  음악치료프로그램 운영(은평병원) , 채혈 등 진단검사 업무지원(서북병원)"과 같은 특수 전공분야 사업도 적극 발굴해 제공하고 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4 [08:1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서울시,공공근로자,일자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