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대강유역협의회’, 4대강 보 수문 전면 개방 촉구 기자회견
“또 찔끔 개방하려고 차일피일 미루나”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7/11/09 [15:53]

전국 주요 강 유역의 민간단체들의 결집한 ‘5대강유역보전실천협의회’(이하 5대강유역협의회)는 9일 오전 11시, 광화문광장 이순신장군 동상 앞에서 ‘4대강 보 전면개방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 주요 강 유역의 민간단체들의 결집한 ‘5대강유역보전실천협의회’ 9일 오전 11시, 광화문광장 이순신장군 동상 앞에서 ‘4대강 보 전면개방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은동기

강의 생명력을 복원하고 유역공동체를 회복하기 위해 지난 9월 25일 창립한 ‘5대강유역협의회’는 그동안 4대강민관합동 평가 및 재자연화 위원회 구성과 물관리 일원화 등을 촉구해왔다면서 문재인 정부에 대해 우리 강을 되살리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5대강유역협의회’는 이날 ‘4대강 보 수문 전면 개방하라’ 제하의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는 국무조정실 산하에 ‘4대강 보 개방 모니터링 자문회의’를 열어, 보 수문 개방에 관해 논의해 왔으나, 이 자문회의에 참여한 인사들 중에는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사업에 찬동하였거나, 박근혜 정부 때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에 참여하여 4대강 사업에 면죄부를 준 이들이 다수 포진해 있어, 보 개방 및 4대강 재자연화 추진에 지지부진한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만약 4대강 재자연화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적어도 4대강 사업에 적극 부역했던 전문가들은 배제해야 마땅하다”면서 “우려했던 대로 10월에 한다던 보 수문 개방은 차일피일 미뤄지고, 지난 6월 개방 때도 제기됐던 ‘찔끔 개방’ 논란이 반복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 수문 개방에 대한 영향을 과학적으로 모니터링 하려면, 생태계 충격을 최소화하는 범위 내에서 최저 수위로 전면 개방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찔끔 개방으로 하나마나한 결과를 확인한 것은 지난 6월의 실험으로 족하다“고 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5대강유역협의회’는 또 “기계적 중립을 명분으로 4대강 사업에 찬성했던 인사들이 자문회의에 참여했다면, 그 결과는 안 봐도 뻔하다”고 지적하고 정부에 대해 지금이라도 보 개방 모니터링 자문회의를 재구성하고,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논의를 도출하도록 성의를 보일 것을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09 [15:5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5대강유역보전실천협의회. 4대강 보 수문 전면 개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