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칠곡군, 2018년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에 왜관읍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등 4개 사업 선정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7/10/02 [09:44]

[한국NGO신문] 조응태 기자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완영 의원(자유한국당, 경북 칠곡·성주·고령)은 10월 1일(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18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 공모에서 ①왜관읍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②가산면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③동명면 가천리 창조적마을만들기 사업, ④약목면 동안리 창조적마을만들기 사업이 신규로 선정, 향후 총 180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왜관읍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은 총사업비 120억원(국비 84억원, 지방비 36억원)이 투입되어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진행된다. 왜관리와 석전리 일원에 왜관역에서 군청방향을 연결하는 육교인 백년역사 연결교, 세대공감센터, 호국의 숨결거리, 캠프캐롤 푸드거리, 문화두드림광장 조성 등을 이룰 계획이다.

▲ 이완영 의원 
이완영 의원은 “추석을 앞두고 한가위 보름달처럼 풍성한 예산 확보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기쁘다. 칠곡군에 4건의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 선정으로 우리 농촌마을이 더욱 활력을 찾으리라 기대된다. 어렵게 선정된 사업들이니만큼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속적으로 사업 진행사항을 살펴보겠다. 앞으로도 우리 마을이 바뀔만한 주민체감형 사업을 적극 타진해 살맛나는 칠성고 건설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가산면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은 총사업비 50억원(국비 35억원, 지방비 15억원)를 투자해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수행한다. 천평리 일원에 두레아름센터, 아름이음길, 가산아름공원, 두레맞이길, 공간재생프로젝트 등을 진행한다.

‘동명면 가천리 창조적마을만들기 사업’으로 가천리 일대에 공동작업장 리모델링, 오색가천마을특화, 실버보행기캐릭터화 등을 통해 마을의 획기적인 변화를 이룰 전망이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사업비 5억원(국비 3.5억원, 지방비 1.5억원)이 투입된다.

‘약목면 동안리 창조적마을만들기 사업’은 동안리 일대에 두만천 건강산책로, 두만천 유채꽃밭, 동안마을주차장, 가로등 CCTV설치 등을 진행한다. 역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사업비 5억원(국비 3.5억원, 지방비 1.5억원)이 투입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02 [09:4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칠곡군, 2018년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에 왜관읍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선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