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편의점 ATM기 IT금융서비스 인프라 역할 수행한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 "인터넷 은행시대 세븐일레븐 ATM기 편의점 금융서비스를 크게 향상시킬 것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17/08/23 [23:11]


[한국NGO신문]이윤태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의 돌풍이 거세게 불고 있는 가운데, 오프라인 접점 역할을 하고 있는 편의점 세븐일레븐도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세븐일레븐의 입∙출금 및 이체 등 기능 갖춘 ATM기(사진) 전국 4000여대 구축…편의점 업계 약 90% 차지하고 있다.     © 세븐일레븐제공


세븐일레븐은 지난 6일 롯데와 카카오뱅크가 체결한 유통 금융부문 융합 업무협약(MOU)의 일환으로 카카오뱅크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오프라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국 점포에 약 4000여대의 ATM기(Automatic Teller's Machine:현금자동입출금기)를 활용하여 카카오뱅크의 입, 출금 및 이체 서비스 등 다양하고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이 이달(8/1~21)전국 ATM기 이용 서비스 현황을 분석한 결과 카카오뱅크 사용 고객의 금융서비스 이용 패턴이 기존 이용고객과는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카카오뱅크 가입 고객의 경우 입금 서비스 이용 비율은 30.9%로 10여명중 3명은 현금 입금을 위해 세븐일레븐 ATM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가입 고객(10.6%)보다 3배 가량 높은 수치다.

이는 카카오뱅크 가입 고객들이 은행에 가지 않더라도 세븐일레븐에 설치된 약 4.000여대의 ATM기를 이용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간편하게 은행 업무를 볼 수 있어 이용률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세븐일레븐은 분석했다.

실제 한 금융자동화기기 전문업체에 따르면 국내 편의점 업계에서 입금과 출금. 이체 등 복합서비스가 가능한 ATM기기의 약 90%가량이 세븐일레븐에 설치된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이용 수수료가 무료라는 점도 고객 만족도를 높인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카카오뱅크 가입 고객이 세븐일레븐 ATM기를 활용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건당 최대 1.300원까지 발생하던 이용수수료가 면제된다.

한편 일본 세븐일레븐에서는 지난 2001년 인터넷전문은행인 세븐뱅크를 설립하고 전국 매장에 2만여대의 ATM기를 설치 운영하며 오프라인 은행 지점 역할을 하고 있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인터넷 은행시대를 맞아 세븐일레븐의 4천여대의 ATM기가 편의점 금융서비스를 크게 향상시킬 것이다"라며 "인터넷전문은행 고객이 빠르게 급증하고 있는 만큼 세븐일레븐이 종합 생활 금융 서비스 인프라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23 [23:1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