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장품 매장과 미용실, "하루종일 켜놓는 진열장 조명, 태양차단막 설치는 30%에 불과"
에너지시민연대, 전국 9개 지역 에너지사용 실태조사 결과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7/08/09 [10:25]


에너지시민연대가 전국 9개 지역 미용실 87개소, 화장품 매장 93개소의 에너지사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19%는 에어컨을 작동하면서 출입문을 개방하고 영업을 하고 있었으며, 70%는 태양차단막 조차 보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시민연대는 상업부문의 에너지 소비에서 전력이 주력 에너지원으로 높게 차지함(2017, 에너지경제연구원 에너지수급통계)에 따라 상업부문의 에너지 절약 및 효율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지난 7월 10일(월)부터 5일간 9개 지역에서 전력소비가 많은 화장품 매장과 미용실을 대상으로 에너지사용패턴, 운영실태 등에 대한 조사 및 점주(점원) 의식조사를 시행했다.
 
이번 실태 및 의식조사는 에너지시민연대 회원단체 중, 9개 단체가 서울, 부산, 광주, 경기, 강원, 충남, 경북, 경남의 지역에서 미용실 87개소, 화장품 매장 93개소를 직접 방문하여 현장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다만, 조사대상의 매장은 2년 이상 지속해서 운영한 30평 이하의 소규모 매장으로 제한하여 조사를 시행했다.
  
조사기간 동안 전국 대부분 지역이 폭염특보가 내려진 상황으로 평균기온 약 30도, 평균습도는 약 60% 정도였다. 전체 매장의 평균 실내온도는 26.9도(화장품 매장 26.4도, 미용실 27.2도)로 나타났다. 전체 매장의 75%는 에어컨 작동을 하고 있었으며 설정온도는 평균 23.7도로 여름철 권장 적정온도보다 2도가 낮았다. 에어컨 사용 매장 중, 15%(20개소)는 설정온도를 18도로 설정하고 운영하고 있었다.
 
영업장의 19%는 에어컨을 작동하면서 출입문을 개방하고 영업을 하고 있었으며, 70%는 태양차단막 조차 보유하고 있지 않았다. 차양막을 보유하고 있는 매장도 우천 시에만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매장의 조도조사 결과, 미용실은 평균 542(Lx), 화장품 매장은 평균665(Lx)로 KS 조도 기준에서 크게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2%는 1000~1500(Lx), 1500(Lx)이상인 곳도 4%나 되었으며 화장품 매장의 비율이 압도적이었다. 매장의 실내조명, 진열장, 간판 등의 조명사용은 LED가 가장 많았으며, 다만 매장의 모든 진열장과 간판의 27%는 오전부터 조명을 켜고 영업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점주 및 직원 179명을 대상으로 매장의 에너지 사용 및 절약에 대한 의식조사도 시행했다. 조사결과 96%가 에너지 절약에 대해 관심이 있었으며, 관심의 원인과 배경으로는 40%가 경제적인 이유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응답자 66%가 에너지 및 기후변화에 대한 교육 경험이 전혀 없었으며, 응답자의 60%가 상업에너지 절약 교육 및 홍보에 대한 안내를 전혀 받지 못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응답자의 74%가 운영(재직) 중인 매장의 전기 사용량이 적절하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매장 내의 과도한 냉난방(39%)을 에너지 과소비 부분으로 꼽았다. 특히, 매장의 에너지 관리 규정(매뉴얼)의 유무로는 55%가 없다고 응답했으며, 21%가 모른다고 답했다.
  
에너지 절약을 위해 직원이 실천할 수 있는 행동으로는 플러그뽑기(26%), 에어컨 온도조절(23%), 문닫고 냉방(21%)순으로 응답했다.
  
이에 따라 에너지시민연대는 폭염으로 8월 둘째 주 최대전력수요(8650만㎾)가 예상되는 만큼, 여름철 상업 에너지 절약을 촉구하기 위해 8월 10일(목) 오후 2시 명동 예술극장 앞에서 대학생들이 문 열고 냉방 영업하는 상점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추진할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09 [10:2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