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리시 주요현안 ‘범시민 서명운동등 실력행사돌입 했다
구리~포천간 통행료인하 및 터널형방음벽 설치・제2차 테크노밸리 유치에 총력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17/07/15 [00:35]

[한국NGO신문]이윤태 기자 = 구리시가 지난달 30일 개통한 구리 ~ 포천간 민자고속도로의 비싼 통행료 책정과 갈매신도시 터널방음벽 미 설치에 반발하며 지난 5일부터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돌입한 가운데 오는 하반기로 예정되어 있는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 유치전도 범시민서명운동으로 확대했다.


▲    백경현 구리시장이  10만 범시민 서명운동에 참여해 첫번째로 서명하고 있다     © 구리시제공


지난5일 시청광장에서 구리시범시민공동대책위원회 주관으로 통행료 인하! 갈매동 터널형 방음벽 설치!구호가 적힌 머리띠와 피켓을 들고 항의시위를 벌인데 이어 13일 부터는 본격적인 10만 범시민 서명운동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구리시는 경기북부 지역의 균형 발전과 신 성장 거점 마련을 위해 추진 중인 제2차 테크노벨리 유치를 위한
"테크노벨리 구리시 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 와 함께 구리시민의 염원을 대 내외적으로 확산시켜나간다는 계획이다,  

백경현구리시장은  22회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장인 시청 대강당 로비에서 첫번째로 서명운동에 참여해 본격적인 대 시민여론전으로 구리 ~포천간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및 갈매신도시 터널형방음벽 설치에 대한
(주)서울북부고속도로 등의 전향적 입장 전환의 압박 수위를 높여나갈 방침이다.  

또 구리시 최대 숙원사업으로 부상한 경기북부테크노벨리를 유치한다는 구체적인 로드맵을 구성하고 사통팔달의 교통환경과 한강과 아차산에 둘러싸인 천혜의 환경적 입지조건과 남양주시등 인근지자체의 네트워크 파급 효과를 집중적으로 내세우며 구리시만의 확고한 염원을 담은 서명부를 경기도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경기북부, 중,서부 지역에는 한류월드 및 LCD단지 등 30여곳의 산업단지와 더불어 지난 2016년에는 고양시에서 1차 테크노벨리를 유치하는 등 성장의 산업기반이 조성되어 있는데 반해 구리시 등 경기 동북부는 여전히 각종 규재로인한 제약으로 상대적으로 소외되왔다는게 구리시의 2차테크노벨리 유치 당위성에 상당부분 힘이실릴 것으로 보고있다.  

백경현 시장은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구리 ~ 포천간 고속도로의 비싼 통행료 요금은 서민들의 어깨를 더욱 짓누르는 민간사업자의 경제논리에 의한 비정상적인 횡포일뿐만 아니라 수많은 차량통행으로 소음 등의 피해가 우려되는 갈매신도시에 대한 터널형방음벽 설치, 강변북로 접속차로 추가 확보및 토평삼거리 보행로 설치는 최소한의 기본적인 도리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에 대한 정상화를 위해 20만 시만을 물론 인근 지자체와도 공동 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백시장은 또 "경기북부테크노벨리 유치를 추진하는 우리시는 입지적 접근성, 관계 전문가확보, 기업 선호도 면에서 타 지자체에 비해 훨씬 유리하기 때문에 반드시 우리시로 유치시켜 갈매역세권 개발 및 지식센터 개발과 더불어 경기동북부를 대표하는 전초기지로 발전시켜 장기적으로 수도권에서 가장 역동적인 블루칩도시의 기반을 다져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5 [00:3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