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재단 새 이사장에 최열 전 대표 선출
초대 이사장 이세중 변호사는 명예이사장에 추대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7/07/13 [13:49]


재단법인 환경재단은 12일 이사회를 열어 최열 대표(68, 사진)를 제2대 이사장에 선출했다고 13일 밝혔다. 초대 이사장을 맡았던 이세중 변호사는 명예이사장에 추대됐다.
 
▲ 최열 신임 환경재단 이사장     

 
최 신임 이사장은 1981년 국내 최초로 환경운동단체를 설립해 지금까지 36년간 환경운동을 해온 1세대 환경운동가다.
 
환경재단은 2002년 국내 최초로 설립된 공익단체로 지난 15년간 800여억 원을 모금, 국내외 시민환경단체 지원 사업과 피스&그린보트, 서울환경영화제 등 문화를 통해 환경의 중요성을 알리는 활동을 해왔다. 어린이환경센터를 통해 10만여 명의 어린이 그린리더를 양성하는 한편 기후변화센터를 설립해 사회 여론 주도층의 기후변화 리더십을 배양하는 활동도 펼쳤다.
 
특히 기후변화에 취약한 아시아 지역의 시민사회 네트워크를 구축 작업과 우물 지원 사업, 태양광 발전 보급, 에코빌리지 조성 등의 지원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한 4차 산업혁명 리더십 과정을 개설해 신기후체제와 4차산업혁명에 대한 리더십 강화와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최 이사장은 앞으로 아시아의 환경문제를 위한 네트워크를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그는 “특히 움직이는 환경학교인 크루즈를 통해 세계 각국의 환경 지도자와 환경을 중요시하는 정치인, CEO, 전문가 그룹 등과 함께 세계환경포럼을 창립해 21세기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데 조그만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3 [13:4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환경재단,최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