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핸드페이 스마트 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문열었다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17/05/18 [00:16]


[한국NGO신문]이윤태 기자 = 1989년 5월 국내 편의점 1호(올림픽선수촌점)을 오픈하며 본격적인 편의점 시대를 열었던 세븐일레븐이 미래 유통 페러다임을 바꿀 새로운 혁신으로 편의점 업계를 다시 한번 선도해 나가고 있다.
 
▲     © 세븐일레븐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 최첨단 스마트 편의점인 '세븐일레븐 시그니처'가 16일 문을 열었다.

지난해 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그룹의 미래 핵심 전략으로 4차 산업혁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인공지능(AI)등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한 유통혁신을 꾸준히 주문해왔다.

세븐일레븐은 첫 성과물로써 롯데카드. 롯데정보통신 등 그룹 계열사와 핵심 역량을 합쳐 첨단 기술과 인프라가 집약된 편의점을 선보인것.
 
▲     © 세븐일레븐

최첨단 스마트 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움직이는 핵심 기술은 핸드페이(HandPay)시스템이다. 핸드페이는 롯데카드의 정맥인증 결제 서비스로 사람마다 다른 정맥의 혈관 굵기나 선명도. 모양 등의 패턴을 이용해 사람을 판별한다. 손바닥 정맥 정보를 암호화된 난수값으로 변환해 롯데카드에 등록한 후 결제시 간단한 손바닥 인증만으로 본인 확인 및 물품 결제가 가능한 기술이다. 따라서 카드,현금 모바일 등 결제수단은 일체 필요가 없다 핸드페이는 사람의 신체 일부로 결제 가능한 바이오페이(BioPay)의 일종으로 세계 최초로 상용화시킨데 큰 의미가 있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롯데카드 소지자에 한해 정맥 인증 및 점포 이용이 가능하며, 시행 초기인 만큼 보안 강화 차원에서 무인 계산기 휴대폰 번호를 무선 입력한 후 정맥 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기본적인 고객의 점포 출입은 '바이오 인식 스피드게이트'에서 통제된다. 최초 핸드페이 정보 등록을 거친 고객에 한해 출입 권한이 자동 부여되기 떄문에 사전 승인 절차 없이는 출입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도록 설계되어있다. 점포에 들어서면 약 1천5백여개의 다양한 상품과 함께 첨단 장비들을 만나볼 수 있는데 그 중 가장 돋보이는 것은 '무인계산대' 다.

롯데정보통신이 개발한 세븐일레븐 무인 계산대는 360도 자동스캔이 가장 큰 특징이다. 상품을 컨베이어 벨트에 올려놓기만 하면 상품 바코드 위치와 상관없이 360도 정 방향 스캔을 통해 인식한다. 또한 객체 인식 솔루션을 탑재하여 스스로 개별 상품의 부피를 인식하고 상품이 겹쳐져 있을 시 오류를 자동으로 인지 하도록 했다. 스스로 학습 가능한 인공지능(AI)기술이 일부 적용되어 있는것이다. 상품 스캔 완료후엔 사전 등록한 핸드페이 정맥 인증 절차를 통해 간편하게 연계된 신용카드(롯데카드)로 결제가 이루어진다.

카운터 공간이나 계산원은 별도로 없다, 근무자는 고객 친절이나 매장 청결, 상품의 발주, 진열 등 전반적인 매장 관리 및 고객 서비스에 집중하며 양질의 근무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동 냉장 설비도 도입했다. 도시락 등 푸드 상품과 유음료 등은 자동문이 설치되어 있는 냉장 시설에 진열, 보관된다 , 상단에 센서가 부착되어 있어 고객이 가까이 접근하면 자동으로 문이 개폐되기 떄문에 평소 상품의 신선도를 유지하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 세븐일레븐
담배는 '스마트 안심 담배 자판기'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국내 최초 정맥 방식 성인 인증 담배 자판기로써 46인치 대화면을 통해 마치 놀이처럼 재미있게 상품을 고르고 손 하나로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정맥 인식을 통해 성인 인증을 하기 때문에 청소년의 구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 전자 가격표 , 스마트CCTV등도 도입됐다. 전자 가격표는 2.9인치와 4.2인치 두가지로 구성되며 기본적인 상품정보(상품명.판매 가격)외에 행사 정보, 그리고 NFC와 QR코드가 삽입되어 있어 할인쿠폰이나 상세 상품정보 등 모바일 연계 서비스도 제공한다.  

지능형 CCTV는 영업 시간외 비인가자의 무단 출입을 막는다. 또 화재로 인한 연기 발생시 이를 감지하고 알람을 통해 안전관리도 돕는다. 그리고 점내 구역별 이동 인원이나 체류시간을 카운탕하여 매장 기초 운영 정보도 제공한다.

세븐일레븐의 이번 최첨단 스마트 편의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쇼핑 환경 변화를 읽을 수 있는 표본으로써 미래 유통 채널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했다는데 그 의의가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 IT 기술의 발전과 함께 쇼핑환경의 변화 필요성도 지속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 대표 쇼핑 채널로 각광받고 있는 편의점에 우선적으로 변화의 바람이 일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미래 편의점은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 그리고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스마트한 쇼핑 환경 구축이 필수 경쟁력으로 자리 잡을 것이다" 라며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4차산업 혁명 시대에 걸맞는 최첨단 IT 기술과 시스템을 갖춘 프리미엄 스마트 편의점으로써 우리나라 유통업계에 한 획을 긋는 혁신의 아이콘으로 기억될 것" 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18 [00:1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