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NH농협생명, 후순위채권 3,000억원 발행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7/04/21 [09:47]

[한국NGO신문] 조응태 기자 = NH농협생명(대표 서기봉)이 4월 28일(금) 후순위채권 3,000억원을 발행하기로 지난 18일(화) 공시했다.

대표주관사는 SK증권과 HMC투자증권으로 21일까지 수요예측 후 28일에 채권발행 예정이며 발행형태는 ‘공모 원화 무보증 후순위사채’다.

NH농협생명은 이번 후순위채권을 만기에 따라 3가지 종류로 발행한다. △7년 만기 1,500억원 △10년 만기 1,000억원 △10년 만기(5년 콜옵션) 500억원이며, 금리는 전자부터 △3.15%~3.65% △3.47%~3.97% △3.17%~3.57%가 될 것으로 보인다.

NH농협생명의 후순위채권 발행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 3월말 이사회에서 2021년 IFRS17 시행과 RBC(Risk Based Capital, 위험기준자기자본)비율 하락에 대비한 선제적 자본 확충 목적으로 발행 결정을 내렸다.

NH농협생명 관계자는 “사전 수요예측을 통해 3종류의 후순위채권으로 발행하여 투자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저금리 기조에서 3% 중반이라는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NH농협생명은 올해 2월말 NICE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로부터 보험금지급능력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AA등급을 획득했다.

농·축협 채널을 기반으로 전국의 방대한 영업망을 갖추고 있고, 총자산과 수입보험료 기준으로 생명보험업계 4위의 시장지위를 갖고 있다는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또한 종신보험을 중심으로 보장성보험 판매를 강화해 내실을 다지고 있다는 점도 높은 평가에 기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21 [09:4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NH농협생명, 후순위채권 3,000억원 발행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