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1회 YWCA가 뽑은 좋은 TV프로그램상 대상에 <디어마이프렌즈>
 
김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7/04/19 [13:23]

성평등부문상은 <SBS스페셜> ‘잔혹동화 불안한 나라의 앨리스’
생명평화부문상 OBS  '세월호 그 후, 트라우마는 누구의 것인가‘
특별상 EBS <하나뿐인 지구> ‘이상한 나라의 죽음-가습기 살균제 대참사’
전국 YWCA 활동가들이 뽑은 프로그램엔 <JTBC뉴스룸> 선정
  

▲ YWCA가 선정한 제21회 ‘YWCA가 뽑은 좋은 TV프로그램상’수상작들(YWCA)

[한국NGO신문]김민정 기자= 제21회 ‘YWCA가 뽑은 좋은 TV프로그램상’ 수상작이 선정되었다. 대상은 tvN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가 받는다. 성평등 부문상은 SBS <SBS스페셜> ‘잔혹동화 불안한 나라의 앨리스’, 생명평화 부문상은 OBS <창사9주년 특별기획> ‘세월호 그 후, 트라우마는 누구의 것인가’, 특별상은 EBS <하나뿐인 지구> ‘이상한 나라의 죽음-가습기 살균제 대참사’, 전국 YWCA 활동가들이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은 JTBC <JTBC 뉴스룸>이 각각 받는다. 

올해 추천작품은 모두 103편으로 지난해 43편에 비해 대거 늘었으며, 지역방송과 케이블방송 프로그램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대상으로 선정된 tvN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는 그동안 보이지 않는 존재로 취급받던 노인, 여성, 장애인을 ‘삶의 존엄성’이란 관점에서 깊이 들여다보았다. 신구세대간 갈등과 화해, 여성들이 일생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삶의 고통에 대한 따뜻한 공감을 보여주었다. 특히 사회적 약자로 억압받아온 여성들이 자신들의 상처를 여성 연대로 풀어나가는 모습은 모든 세대에 큰 울림을 선사했다.

성평등 부문상엔 여성혐오 시대 여성폭력 문제의 본질을 여성의 시각으로 조명한 <SBS스페셜> ‘잔혹동화 불안한 나라의 앨리스’가 뽑혔다. 생명평화 부문상엔 세월호 참사를 통해 재난 이후 제대로 관리되지 못하는 트라우마 피해의 심각성을 일깨우고 치유해법을 찾아본 OBS <창사 9주년 특별기획> ‘세월호 그 후, 트라우마는 누구의 것인가’가 선정됐다. 

특별상에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주제로 고통 속에 사는 피해자들과 유가족의 아픔을 다루며, 국민건강을 보호해야 할 정부의 역할을 촉구한 EBS <하나뿐인 지구> ‘이상한 나라의 죽음-가습기 살균제 대참사’가 뽑혔다. 올해 신설된 ‘전국 YWCA 활동가들이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은 온라인투표에 참가한 활동가들의 82%에 이르는 압도적 지지로 <JTBC 뉴스룸>이 뽑혔다. ‘최순실 태블릿PC’ 연속보도를 비롯해 ‘세월호 참사 7시간’ 등에 대한 탐사취재로 국정파탄의 실체를 밝히고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끊임없이 진실을 찾아내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한편, 제21회 ‘YWCA가 뽑은 좋은 TV프로그램상’ 시상식은 오는 4월 20일(목) 오전 11시 서울YWCA 대강당에서 열린다. 시상식에는 대상을 받는 <디어 마이 프렌즈> 노희경 작가·홍종찬 감독·이영옥 PD, 성평등 부문상 <SBS스페셜> 박상욱·이윤민·강수진 PD, 생명평화 부문상 OBS 특별기획팀 고기훈 PD·장인선 작가·기경호 기자, 특별상 EBS <하나뿐인 지구> 김민지 PD·임정화 작가, YWCA 활동가들이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9 [13:2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