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민국 반부패 정책 배우러 왔어요”
외국 공무원 대상 교육과정에 24개국에서 신청…높아진 한국 반부패 정책 위상 반영
 
김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7/04/18 [14:11]

[한국NGO신문]김민정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성영훈, 이하 국민권익위)는 외국 공무원들의 반부패 역량 강화를 위한 청렴교육과정을 17일부터 26일까지 10일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 국민권익위원회 성영훈 위원장(앞줄 오른쪽 다섯째)이 18일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에서 교육에 참가한 14개국 공무원 및 관계자와 기념촬영하고 있다(국민권익위원회)  

국민권익위는 2013년부터 매년 세계 각국의 반부패 관계기관으로부터 연수생을 모집해 청렴교육을 실시해 왔으며 올해 제5차 연수에는 24개국 58명의 지원자 중 우크라이나, 튀니지, 인도네시아 등 14개국(우크라이나, 튀니지, 인도네시아, 몰디브, 미얀마, 스리랑카, 동티모르, 보츠와나, 세네갈, 짐바브웨, 요르단, 타지키스탄, 몰도바, 세르비아)에서 각 1명씩 총 14명을 선발하였다.

효과적인 반부패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설계된 이번 교육과정은 반부패 전략 수립과 청렴도 측정, 부패방지 시책평가, 신고자 보호 제도 등 국제사회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한국의 주요 반부패 정책(국민권익위의 청탁금지법, 인사혁신처의 공직자 재산신고, 대검찰청의 부패자산의 회복, 금융정보분석원의 자금세탁방지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교육과정에서는 외국인을 위한 ‘청렴콘서트’가 최초로 도입된다. 청렴이라는 다소 딱딱할 수 있는 주제를 판소리, 연극, 노래, 토크쇼 등으로 재미있게 풀어나가는 청렴콘서트는 교육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아울러 현장감 있는 반부패 우수사례 교육을 위해 지난해 공공기관 대상 청렴도 측정과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모두 월등하게 높은 점수를 받은 강남구청을 견학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은 “최근 국제사회는 유엔 반부패 협약, G20 반부패 행동계획, 2030 지속가능개발 의제 등을 통해 부패와 뇌물을 추방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국민권익위도 세계 각국이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앞으로도 각국의 반부패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교육 신청자가 2013년도 16개국 31명에서 올해 24개국 58명으로 해마다 꾸준히 상승하는 등 반부패 연수 분야에서 한국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8 [14:1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