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영그룹, 페루·콜롬비아에 수재구호금 총 20만불 지원
6·25전쟁 때 받은 도움 조금이나마 보답 … 양국 국민들에게 위로의 말 전해
 
김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7/04/17 [14:23]

[한국NGO신문]김민정 기자=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사진)은 17일 지난달 집중 호우와 산사태 등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페루와 콜롬비아에 수재구호금 10만불씩 총 20만불을 지원하였다.

▲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은 4월 17일(월)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9길 42에 위치한 부영빌딩에서 하이메 포마레다 주한 페루 대사를 만나 집중 호우와 산사태 등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페루에 수재구호금 10만불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왼쪽)과 하이메 포마레다 주한 페루 대사(오른쪽)가 행사가 끝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부영그룹)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은 이날 오전 11시 하이메 포마레다 주한 페루 대사, 이어 오후 3시 띠또 사울 삐니야 주한 콜롬비아 대사와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9길 42 부영빌딩에서 만나 각각 수재구호금 10만불씩을 지원하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 이중근 회장은 “자연재해로 막대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은 페루와 콜롬비아 국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6·25전쟁 당시 참전국 및 물자지원국으로 한국을 도왔던 두 나라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페루는 지난 3월초부터 수도 리마의 동부지역에 2주간 지속된 집중 호우와 산사태로 270명이 사망하고 64만명이 넘는 주민들이 피해를 입었다.

콜롬비아 또한 지난달 31일 밤부터 1일 새벽 사이 남서부 모코아 지역에 시간당 13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했다. 이번 재해로 지금까지 사망 314명, 실종 173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며, 시민 7만 명 중 4만5천 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페루는 6·25전쟁 당시 물자지원국으로 후방을 지원했었고, 콜롬비아는 중남미에서 유일하게 전투부대를 파병한 국가로 1951년 지상군 1개 대대와 프리깃함을 참전시킨바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7 [14:2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