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녹색교육센터, 소외계층 아동 위한 ‘와숲’ 활동 시작
지역아동센터 친구들과 함께 절기따라 자연따라 숲에서 놀자
 
김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7/04/05 [10:33]

[한국NGO신문]김민정 기자= 녹색연합 교육 전문 기구인 (사)녹색교육센터(이사장 박영신)가 5일부터 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숲 생태감수성 향상 프로젝트 ‘와숲’ 활동을 시작한다.

▲ 녹색교육센터가 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숲 생태감수성 향상 프로젝트 ‘와숲’활동을 시작한다(녹색교육센터)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한화생명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참가 아동의 정서적 안정과 생태감수성 회복을 도모하고, 숲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공동체 활동을 경험하게 함으로써 아동의 사회성과 자존감을 높이고자 기획되었다.

3월 공개 모집을 통해 서울 및 수도권 소재 7개 지역 아동센터(진관, 중랑재미, 우리, 새소망, 금천행복한, 꿈이룸, 푸른꿈)가 선정되었고 4월 5일과 8일 첫 평일 와숲 및 토요 와숲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녹색교육센터는 봄맞이 숲놀이와 생태 관찰, 숲 속 둥지 만들기 등 신나고 재미있는 숲 활동으로 동네 숲이 와숲 친구들의 웃음소리로 가득하게 차게 될 것이라며 와숲을 통해 숲에서 자유롭게 뛰어놀며 자연 속으로 빠져드는 아이들의 모습에서 자연에서 배우고, 느끼고, 성장하는 힘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와숲’은 4월부터 11월까지 격주로 아동 130여명과 함께 동네 숲 친구 만들기, 먼 숲 소풍, 깊은 숲 캠프 등 총 8~10회의 연속적인 활동을 진행하며 계절과 자연의 변화를 통해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다양한 활동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편, 녹색교육센터는 2012년부터 사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환경교육복지사업을 확대하는데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왔다. 스트레스에 많이 노출되어 있는 소외계층 아동들이 ‘와숲’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과 가까이 지냄으로써 정서적 안정과 건강한 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05 [10:3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