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 4월 8~12일 야간 벚꽃 축제 개최
 
김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7/03/20 [16:55]

[한국NGO신문]김민정 기자=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이 4월 8~12일 형형색색의 경관 조명을 이용해 아름답고 몽환적인 야간 벚꽃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렛츠런파크서울(한국마사회)  

올해 렛츠런파크 서울의 벚꽃축제 콘셉트는 ‘벚꽃 본연의 아름다움’이다. 공식 행사명도 ‘말 그대로 벚꽃’으로 정했다. 렛츠런파크 서울의 만개한 벚꽃을 이용, 한편의 꿈과 같은 밤을 선사하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다.
벚꽃축제의 시작시간은 오전 10시 30분부터이며 당일 오후 9시 30분까지 계속된다. 마동상에서 시작해 경주마사입구, 실내마장에 이르기까지 벚꽃 길의 길이만 총 1km에 달한다.

가족은 물론 연인·친구 등 모든 방문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경관을 제공하고자 아름다운 조명 연출도 함께한다. 이를 위해 LED 특수조명과 별자리 맵핑 기술도 선보인다. 이는 넷 조명과 와이어 조명을 함께 연출하여 별자리를 표현하는 기술로 아이부터 어른들까지 잊지 못할 볼거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렛츠런파크 서울은 지난해 최초로 선보인 야간 벚꽃 길을 걸으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든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올해도 LED 파라이트·무빙라이트 등 다양한 조명기술과 함께 세계 10개국의 꽃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화려한 LED 조명 수백 개가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빛의 향연이 매일 밤 펼쳐질 것이라며 위치와 시간에 따라 색을 새로 입는 벚꽃 길을 걷고 있으면 이국적인 분위기에 흠뻑 빠질 수 있어 가족·연인과 추억을 새기기에 더 없이 좋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렛츠런파크 서울은 아름다운 벚꽃 길 가운데 명소 5곳을 선정해 각기 다른 주제로 포토존도 운영한다. 이 중에는 지난해 연인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던 블라인드 포토존도 포함돼 있다. 프레임에 조명을 비춰 실루엣을 촬영할 수 있도록 설치돼 있어 당시 많은 연인들이 안고 있는 모습 등 다양한 상황을 연출하며 즐거움을 안겨준 바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20 [16:5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