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운동연합, “독성정보 확인 안된 스프레이형 제품 퇴출하라”
 
김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7/03/17 [10:41]

[한국NGO신문]김민정 기자= 환경운동엽합은 지난 3월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독성정보가 확인되지 않은 채 무분별하게 판매되고 있는 스프레이 제품에 대한 정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및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환경운동연합이 스프레이형 제품 정부대책 촉구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 김민정

지난 11월 29일, 정부는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환경부는 2월 28일 생활 화학제품 제조, 유통, 수입사 17곳과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정부합동 발표에서도 기업과의 자발적 협약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3개월 동안 정부는 화학제품에 대한 국민의 생명과 안전 대책을 강화하는 정책적 개선 의지 없이 기업의 자발적인 선의에 기댄 대책들만을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환경부는 지난 해 6월부터 6개월 간 위해우려제품 1만 8340개 제품을 전수 조사했다. 이 중에서 스트레이형 방향제, 탈취제에 함유된 살생물질이 439종에 달하고 그 중 흡입 독성 등 위해 평가가 확인된 살생물질은 55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스프레이형 제품의 경우 직접 흡입 위험이 높은 만큼 흡입 독성 없이 무분별하게 사용되지 않도록 안전이 입증된 물질만 사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환경부는 스프레이형 제품에 함유된 독성물질 정보를 90%가량 모르면서도 방관하고 있다”며 “독성정보가 확인되지 않은 원료를 원칙적으로 금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환경부는 자체조사를 통해서 호흡 독성이 확인되지 않은 스프레이형 제품이 무분별하게 유통 및 판매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도 지금까지 해당 제품을 회수하는 것 외에 어떠한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독성정보가 확인되지 않은 스프레이형 제품을 시장에서 퇴출할 것, 독성정보가 확인된 물질리스트를 스프레이형 제품에도 마련하고 생활화학제품의 전 성품 및 함량의 등록과 안전성 평과를 의무화하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17 [10:4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