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물 부족 국가 아동을 위한 '워터포차일드' 캠페인 실시
물 부족 고통 체험 위한 가상현실(VR) 및 트릭아트 등 다양한 체험 진행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7/03/20 [13:42]


[한국NGO신문]차성웅 기자=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이 3월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서울 종로구 일민미술관 앞 광장에서 식수∙위생지원을 위한 Water for child(워터포차일드) 캠페인을 진행한다.
 
▲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세계 물의 날을 맞아 Water for child(워터포차일드) 캠페인을 3월 20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일민미술관 앞 광장에서 진행한다. 사진은 케냐의 물웅덩이를 구현한 트릭아트존을 체험하고 있는 어린이들의 모습.(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워터포차일드란 물 부족 국가의 식수 및 위생사업 지원을 위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캠페인으로 이번 행사를 통해 물 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는 아동들의 어려운 상황을 직접 생생히 느낄 수 있도록 가상현실(VR) 및 트릭아트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운영한다.
 
▲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진행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워터포차일드 캠페인에 참여한 어린이들이 케냐 아동들이 물 긷는 과정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하고 있다.(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극심한 가뭄으로 물이 부족한 케냐의 아동이 실제 물을 긷는 과정을 영상으로 제작해, 많은 시민들이 물 부족 국가의 심각성을 가상현실로 체험할 수 있도록 VR체험존을 마련했다. 영상 내레이션은 빅스 레오의 재능기부로 진행됐다. 또한 케냐 지역의 물 웅덩이를 구현한 트릭아트존을 설치해 물 긷는 아동들이 처한 위험한 환경에 대해 알릴 예정이다.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임직원들과 영락 유치원 어린이들이 물 부족 국가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청계천 일대를 가두행진하고 있는 모습.(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행사 첫 날인 20일에는 시민들에게 아프리카 물 부족 사태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 식수 사업 지원의 시급함을 알리기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임직원 및 영락 유치원 어린이들이 청계천 일대에서 가두행진을 진행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아프리카 아동들은 물 부족으로 깨끗하지 않은 물을 마시고, 물 긷는 곳이 집과 멀어 생활 전반에서 무수한 어려움을 겪는다”며 “세계 모든 아동들이 깨끗한 물을 마시며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워터포차일드’ 캠페인을 통해 아프리카 등 물 부족 국가 아동 4만여 명을 대상으로 식수펌프, 물탱크 등을 설치 했으며, 지금까지 총 2억 5천여만 원 규모의 식수지원사업을 진행했다.
 
올해 모금된 후원금으로는 아프리카 케냐와 가나에 식수펌프와 위생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20 [13:4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