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통령 선거일 5월 9일 확정, 임시공휴일로 지정
행자부, '공명선거 지원상황실' 구성 선거일까지 비상근무체계 유지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7/03/15 [15:36]

[한국NGO신문]차성웅 기자=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따른 조기 대통령 선거 날짜가 5월 9일로 최종 결정되었다. 이와 함께 국민들의 편리한 투표 참여를 위해 이날은 임시공휴일로 지정됐다.
 
▲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따른 조기 대통령 선거 날짜가 5월 9일로 최종 결정되었다.(연합뉴스TV화면 캡쳐)     

대선일 지정 주무부처인 행정자치부의 홍윤식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마친 뒤 이와 같이 발표했다.
 
헌법 제68조 2항에는 '대통령이 궐위된 때 또는 대통령 당선자가 사망하거나 판결 기타의 사유로 그 자격을 상실한 때에는 60일 이내에 후임자를 선거한다'고 돼 있다.
 
아울러 공직선거법 제35조에는 '선거일은 늦어도 선거일 전 50일까지 대통령 또는 대통령 권한대행자가 공고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판결로 파면됐다. 이에 따라 대선일은 4월 29일부터 5월 9일 가운데 하루로 결정돼야 하고, 이런 결정은 3월 20일 이전까지 발표돼야 했다.
 
5월 첫째 주에는 근로자의 날(1일·월요일), 석가탄신일(3일·수요일), 어린이날(5일·금요일) 등으로 징검다리 연휴가 있어 선거일로 지정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정부는 판단했다. 5월 8일 역시 연휴와 이어지는 월요일이다 보니 투표율이 낮을 수 있어 정부의 고려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분석된다.
 
통상적인 대선보다 준비 기간이 짧은 만큼, 최대한의 기간을 주는 것이 낫다는 판단도 대선일을 5월 9일로 정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
 
홍윤식 장관은 "국민의 참정권을 최대한 보장하고, 원활한 선거를 준비하기 위해 공직선거법상 허용되는 마지막 날을 선거일로 정했다"고 밝혔다.
 
5월 9일로 선거일이 확정됨에 따라, 선거일 40일 전인 3월 30일까지 국외 부재자 신고와 재외선거인 등록일정이 마무리된다. 선거에 입후보하려는 공직자는 30일 전인 4월 9일까지 공직에서 물러나야 하며, 이와 함께 4월 11일부터 15일까지 선거인 명부 작성이 완료돼야 한다. 후보자등록 신청 기간은 선거일 24일 전인 4월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간이다.
 
4월 25일부터 30일까지 재외투표소 투표를 하고, 5월 4일∼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사전투표소 투표를 진행하게 되며, 선거 당일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행정자치부는 선거일 공고 직후 곧바로 '공명선거 지원상황실'을 구성해 선거일까지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홍윤식 장관은 "대통령 궐위로 짧은 기간에 차기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이지만, 역대 어느 선거보다 깨끗하고 투명한 선거가 되도록 정부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15 [15:3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