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누구나 보복운전의 가해자, 피해자가 될 수 있다.
인천연수경찰서 교통안전계 박정미 경장
 
박정미 기사입력  2017/02/10 [14:30]

▲ 인천연수경찰서 교통안전계 박정미 경장     ©
“동쪽에 사는 예의바른 군자의 나라”

예부터 우리나라를 일컫는 말이다. 예(禮)는 식사법, 옷매무새 등 의식주 전반에 걸쳐 우리 일상을 지배해왔다. 이동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걸음걸이 하나도 사람의 인상을 좌우한다. 그런데 왜 우리는 차만 타면 난폭해지는 걸까?     


최근 부산에서는 경적소리에 화가나 망치로 상대방의 차량을 내려친 일명 망치남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갑작스런 끼어들기에 놀란 피해차량 운전자가 경적을 울리며 항의하자 그 경적소리에 화가 난 피의자가 낚시용 둔기를 꺼내 휘두른 것이다.

‘갑작스런 끼어들기’, ‘경적소리에 화가나’대체로 보복운전의 발단은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 그런데 갑작스런 진로변경과 경적을 울리며 항의하는 것은 운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적어도 한 번쯤은 해본 일이 아닌가. 아무 문제없다고 생각해 온 나의 운전습관으로 인해 누구나 보복운전의 가해자,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뜻이다.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경적소리가 인체에 미치는 스트레스는 엄청나다. 차량 안에서 듣는 경적 소리는 23~35dB, 차량 밖에서 듣는 경적소리는 70~74dB로, 보행자나 상대차량 운전자는 경적을 울린 차량의 운전자에 비해 경적소리를 3배가량 크게 듣게 된다. 이는 3분간 반복적으로 청취할 경우 10단계의 스트레스 지수 중 9단계인 극도의 스트레스 상태에 달하는 수치이다. 

곧 내가 경고의 표시로 비친 경적소리가 상대 운전자에게 불쾌감과 스트레스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얘기다. 물론 가해운전자를 두둔하거나 이해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하지만 최소한 보복운전의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한 준비는 필요하지 않을까? 충돌의 위험이 있었지만 내가 감지해 피할 수 있었던 경우까지 경적을 울릴 필요는 없다. 위험을 알려 배려의 사인이 되어야 할 경적이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하지만 그보다 난폭ㆍ보복운전의 원인으로 꼽히는 것이 있다. 바로 차가 주는 익명성과 밀폐성이다. 마치 인터넷 익명성의 폐해처럼 도로 위에서 익명성의 자유를 만끽하며 일부 운전자는 난폭운전을 서슴지 않는다. 또한 자동차라는 아주 사적이고 밀폐된 공간이 주는 편안한 익숙함이 어떠한 방법으로든 침해당했을 경우, 일부 운전자는 보복운전을 하기도 한다.

직장 또는 가정에서 나만의 공간을 갖기란 사실 쉽지 않다. 그렇기에 우리도 모르는 사이 자동차라는 공간에 더욱 몰입하게 되는 건지도 모른다. 하지만 도로 위에서 차는 더 이상 개인의 사적인 공간이 아니다. 도로는 차가 다니는 길이 아니라 서로 다른 운전자들이 규칙을 정해 이동하는 공간이다. 차는 단지 수단일 뿐 도로를 이동하는 것은 사람이라는 생각을 잊어서는 안 된다.  

희망찬 정유년의 새해가 밝았다. 어둠 속에서 가장 먼저 새벽을 여는 붉은 닭의 해를 맞아 희망의 기운이 도로 위에도 퍼지길 빌어본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2/10 [14:3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