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G유플러스 ‘스마트카’ 시장선점 본격 시동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5/08/28 [09:27]


국내 최초 LTE 기반 스마트카(Car) 서비스 출시

LG유플러스가 미래 핵심 먹거리로 꼽히는 미래형 자동차 ‘스마트카’에 집중하고 있다. 스마트카는 정보통신 기술과 자동차를 연결시킨 것으로 양방향 인터넷, 모바일 서비스, 실시간 내비게이션, 원격차량 제어 및 관리,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등이 가능하다. 이 때문에 스마트카는 전 세계 ICT 기업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핵심 분야인 만큼, 무궁한 가능성을 품고 있는 최첨단 산업융합으로 평가 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신아주그룹 계열 폭스바겐 공식딜러 ‘아우토플라츠’와 함께 자동 차량 진단은 물론 운행 및 맞춤형 정비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LTE 기반의 최첨단 스마트 카 서비스 ‘TiA(Telematics in Athena)’ 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기존 서비스들과 달리, LG유플러스의 고품질 LTE망을 통해 차량에서 수집되는 각종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전송, 이용자의 스마트폰 전용 앱에서 분석 결과를 바로 확인 가능한 개인 맞춤형 서비스이다.

차량 내에 LTE 모뎀과 첨단 융합 센서 등이 탑재된 단말기(VID, Vehicle Information Device)를 장착하면, ▲연비 및 연료 사용 현황 ▲차량 사고/고장 ▲배터리 및 소모품 현황 ▲주행 시간 등 차량 운행 정보 ▲위치 정보 등 차량 정비나 관리에 필요한 정보가 스마트폰으로 실시간으로 전송된다.

특히 배터리, 엔진오일 등 정기적으로 교체가 필요한 소모품은 앱 내에서 알림을 통해 교체 시기 및 정비 주기를 미리 알려줘, 이용자가 별도로 확인하지 않아도 적정 시점에 해당 부품을 교체 또는 정비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차량 이상징후 감지 기능으로 고장에 의한 사고를 미연에 예방할 수도 있다.

또 차량의 주행시간, 급 출발/정지, 과속 등 운행 정보와 연비를 비롯한 연료 사용 통계 확인이 가능하며, 이용자는 이를 바탕으로 실제 차량 운행 패턴을 손 쉽게 파악해 연료 절감 등 더 효율적인 차량 운행 계획을 세울 수 있어 ‘에코(Eco)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GPS 기반의 위치정보를 바탕으로 외부에서 현재 차량의 위치와 이동경로, 시동 ON/OFF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발렛키퍼’ 기능도 유용하다. 발렛파킹처럼 타인에게 차량을 맡기는 경우에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이 가능하기 때문에 도난 등의 위험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다.

LG유플러스가 선보인 스마트 카 서비스 ‘TiA’는 설치 시간이 5분 이내로, 차량 내 단말기 설치가 간단한 것도 특징이다. 월 이용료 1만 5천원(3년 약정)에 이용 가능해 차량 제조사 등이 판매 중인 고가의 옵션 제품 대비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가입문의는 폭스바겐 아우토플라츠(송파, 분당, 판교, 안양) 전시장 또는 고객센터(1661-3745)로 문의하면 된다.
 
전기 차 전기 어선도 IoT기술 접목 IoT로 관리

뿐만 아니라 전기 차(車)와 전기 어선에도 IoT 기술이 접목, 전기 차 전기 어선도 IoT로 관리한다. LG유플러스는 최근 미국 전기자동차 개발 전문 기업 레오모터스(Leo Motors, Inc.)와 전기 차, 전기 어선에 적용할 ‘IoT 통합 관리 솔루션’ 등을 포함한 신규 사업을 추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IoT 통합 관리 솔루션은 전기 차나 전기 어선의 ▲위치 ▲운행 상태 ▲운행 이력 ▲연료 사용량 ▲안전 상태 등을 LTE 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어 효율적인 관리뿐 아니라 안전 관리까지 가능하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8/28 [09:2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