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G유플러스, 국내 최저·최다 '데이터중심' 맞춤 요금제 출시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15/05/14 [13:58]

한국NGO신문 이윤태기자 =LG유플러스는 음성을 많이 사용하는 고객을 위한 국내 최저 수준의 '데이터 중심 LTE음성자유' 요금제와 동영상 시청 등으로 인해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고객의 이용패턴에 특화된 'LTE 데이터 중심 Video' 요금제 등 총 13종의 데이터 중심 요금제를 14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가입은 15일부터 가능하다.

◇음성(모바일)/문자 무한, 데이터는 선택하는 '국내 최저' 데이터 중심 LTE음성자유 요금제
 
우선 이번 데이터 중심 LTE음성자유 요금제는 데이터 제공량에 따라 29.9요금제 등 최저 2만원대부터 49.9 요금제인 4만원대까지 알뜰형 요금제 4종을 비롯해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5만원대 이상 실속형 요금제 3종으로 나뉜다.
데이터 중심 LTE음성자유 요금제는 무선간 음성통화와 문자가 통신사에 관계없이 무제한 제공된다. 특히 33.9 및 38.9 등 3만원대 요금제의 경우, 고객 혜택을 실질적으로 강화하는 차원에서 경쟁사 대비 데이터 제공량은 같으면서 요금은 매월 1천 원씩 절감 가능한 '국내 최저' 수준으로 제공한다. 고객의 데이터 사용패턴과 경향에 따라 매월 청구되는 요금을 본인 스스로가 관리할 수 있게 된다.
59.9 이상 요금제에서는 데이터가 무제한으로 제공된다. 기본 제공량 소진 이후에도 1일 2GB가 속도 제한 없이 다시 제공되며 2GB 소진 시에도 동영상 시청에 무리가 없는 3∼5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특히 49.9 이상 요금제를 선택하는 고객에게는 국내 최대 가입자를 확보한 모바일 IPTV인 'U+HDTV'도 기본 제공한다.

◇LTE 데이터 중심 Video 요금제 신설, 국내 최다 매일 1GB 데이터 제공
 
LG유플러스는 '비디오 LTE' 시대를 맞아 데이터가 실질적으로 동영상 시청 등에 가장 많이 소모되는 만큼, 데이터에 특화된 LTE 데이터 중심 Video 요금제 6종도 함께 선보였다.
특히 경쟁사가 일정 요금제 이상에만 모바일 IPTV 무료 시청권한을 부여하는 것과 달리 LG유플러스는 무료 시청혜택뿐 아니라 실제로 소모되는 데이터까지 감안해 국내 최다인 매일 1GB의 데이터를 함께 제공하는 등 차별화를 꾀했다.
이번에 선보인 LTE 데이터 중심 Video 요금제는 3만 원대부터 7만 원대까지 총 6종이다. 각각 요금제에 기본 데이터 제공량 외에도 모바일 IPTV인 'U+HDTV'와 영화/HBO 무제한 서비스인 '유플릭스 무비(UflixMovie)'를 마음껏 감상할 수 있도록 매일 1GB의 전용 데이터를 별도로 제공한다.

예를 들어 최저인 LTE 데이터 중심 Video 37 요금제의 경우 음성/문자 무제한 및 기본 데이터 700MB 제공 외에도 U+HDTV 전용 데이터가 매일 1GB 주어진다. 하루에 1GB씩, 한 달이면 평균 총 30GB를 더 쓸 수 있다. 그동안 비디오를 이용하고 싶었으나 데이터 요금 등이 부담스러웠던 고객들에겐 안성맞춤 요금제라는 평가다.

◇'음성/문자', '데이터', '음성/문자+데이터'에 최적화된 요금제 삼박자 라인업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데이터에 특화된 비디오 요금제 출시에 이어 이번에 ▲음성과 문자 무제한의 데이터 중심 LTE음성자유 요금제 ▲음성/문자는 무한 제공하면서 데이터에도 최적화된 LTE 데이터 중심 Video 요금제까지 출시하면서 '음성/문자', '데이터', '음성/문자+데이터'에 최적화된 요금제 삼박자를 모두 갖췄다는 평가다.
LG유플러스 최주식 SC본부장(부사장)은 "이번 데이터 중심 요금제는 2013년 음성(유무선)무제한, 2014년 데이터무제한에 이은 또 하나의 야심작"이라면서 "LTE 요금제 리더십을 꾸준히 확보해온 LG유플러스는 데이터 중심 요금제를 통해 앞으로도 LTE 리더십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5/14 [13:5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