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심 우육탕면 라면시장 분위기 반전
 
이윤태기자 기사입력  2015/02/21 [17:37]

[한국NGO신문] 이윤태 기자 = 농심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새롭게 출시한 우육탕면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농심 우육탕면이 출시한달만에 500만봉이 판매됐다. 
특히, 온라인 상에서 반응이 뜨겁다. 배우 강소라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그릇 뚝딱”이라는 글과 함께 우육탕면 먹는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좋아요(Like)’ 수만 25,100 여 개에 달하며 등록된 댓글도 550개를 넘어섰다.

대전에 사는 한 소비자(닉네임 : 윤슬**, 31세)는 농심 홈페이지를 통해 “우육탕면 개발자 이름을 알려달라. 이런 라면은 처음이다.”라는 내용의 메일을 보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우육탕면으로 만든 ‘볶음우육탕면’, ‘홍합짬뽕탕면’ 등 응용 레시피도 여러소비자 블로그 를 통해 소개되고 있으며, 포털사이트 내 ‘농심 우육탕면’ 블로그검색 결과만 500여 건에 달한다.

농심은 우육탕면 초반 흥행성공 이유로 ‘탱탱하고 쫄깃한 면발’을 꼽았다. 농심 관계자는 “우육탕면은 출시 전 두 차례의 소비자 대상 품질 만족도 조사에서 쫄깃하고 탱탱한 식감의 면과 얼큰하고 진한 국물이 조화롭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우육탕면의 특장점이 고스란히 재구매로 이어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농심 우육탕면 출시 후 한달 간(1/13~2/12) 500만봉을 판매가격으로 환산하면 약 60억원 수준. 지난 12월 라면시장 기준으로 7위권에 해당한다. (7위 육개장사발면 58억원, AC닐슨) 또한, 이 기간 한 대형마트의 전체 라면매출을 분석한 결과, 우육탕면은 4억8,000만원의 매출로 농심 신라면(11억원)과 안성탕면(5억1,000만원), 짜파게티(4억8,500만원)에 이어 4위에 오르면서 라면시장 전통의 강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농심은 우육탕면의 인기를 이어나가는 한편, 새로운 신제품 출시로 올해 라면시장의 성장을 이끈다는 방침이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우육탕면 등 업계의 차별화된 신제품 출시가  국내라면시장의 분위기를 반전시킬 새로운 활력소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2/21 [17:3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