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화건설, 이라크신도시 선수금 4,120억 원 수령
 
김아름내 기자 기사입력  2014/10/19 [04:02]

[한국NGO신문] 김아름내 기자 = 한화건설이 16일 해외건설 사상 최대규모인 80억불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 건설공사에 대한 4차 선수금 한화 약 4,120억 원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 한화건설 비스마야신도시 PC플랜트 야경     © 한화건설

 
한화건설은 이미 지난 2012년 10월 1차 선수금 7.75억불(10%)과 2013년 10월 2차, 2014년 4월 3차 선수금을 각각 3.875억불(5%)씩 수령한 바 있다. 금번 4차를 포함하면 지금까지 공사비의 25%인 19.375억불(약 2조1000억원)의 선수금을 확보하게 되었으며, 선수금은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의 공사대금 지급보증 등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이 있었다.
 
한화건설은 2012년 5월 김승연 회장의 글로벌 경영전략과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80억불 규모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를 수주하였다. 김승연 회장은 ‘제2의 중동붐’을 일으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바탕으로 수 차례 이라크 현지를 방문하며 이라크 신도시 건설공사의 수주를 진두지휘한 바 있다.
 
김승연 회장에 대한 이라크 정부의 신뢰가 두터울 수 밖에 없는 이유이다.
 
한화건설 이근포 사장은 “금번 공사비 수령은 김승연 회장에 대한 이라크 정부의 두터운 신뢰와 한화건설의 높은 공사수행 역량에 따른 결과”라며 “이라크 내전 상황에서도 임직원 및 협력사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80억불 규모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는 100여개의 협력업체와 1,500여명의 국내 인력들이 함께 진출함에 따라 연인원 55만명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성공적인 동반성장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는 2만 여명의 인력이 머물 베이스캠프 공사와 부지조성, 정∙하수처리시설 등 도시인프라 공사가 진행되었고, 지난 4월 세계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PC(Precast Concrete) 플랜트가 준공됨에 따라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주택 10만호 건립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현재 주택 공사가 순차적으로 진행 중에 있고, 향후 본궤도에 오르면 4,000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를 두달에 한번씩 공급하게 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10/19 [04:0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