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G유플러스 ‘U+Kids’ 수익금 일부 아동권리교육 후원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4/10/16 [04:58]

[한국NGO신문] 조응태 기자 = LG유플러스(대표이사 부회장 이상철)가  ‘U+Kids’의 단말 판매 수익금 일부로 세이브더칠드런(사무총장 김미셸)의 아동권리교육을 후원한다.

‘U+Kids’는 4~8세 아동이 손목에 착용하는 밴드 형태의 단말로, 미취학 아동의 안전보호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다.
 
부모와의 간편 통화 및 위치 추적이 가능하며, 인기 만화 캐릭터 ‘또봇’과 ‘헬로키티’ 캐릭터를 활용한 디자인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5월 ‘U+Kids’ 출시를 앞두고 국제 구호개발 NGO인 세이브더칠드런과 국내 아동 보호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아동권리교육을 후원키로 한 바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의 아동권리교육은 올해 말까지 전국 5개 지부를 통해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의 유아교육기관 교사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해당 교육을 이수한 교사들이 아동들에게 직접 권리 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붙였다 떼었다 교구와 악보, 스티커로 구성된 유아 대상 교구 키트(kit)를 함께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우선 올해 말까지 교구 키트 4천세트의 제작을 후원하고, 내년도에 U+Kids 단말 판매 수익금을 추가 기부해 후원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LG 유플러스 고연순 CSR팀장은 “U+Kids 서비스의 목적인 아동 안전 보호와 연계한 장기적인 관점의 인식 개선 활동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서비스와 연계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다양한 CSR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10/16 [04:5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