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5월 실적 36만 5천대 판매
국내 58,050대 0.6↑%…해외 307,451대 9.6% 상승
 
이철우 기사입력  2012/06/04 [04:25]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2012년 5월 국내 58,050대, 해외 307,451대 등 전세계시장에서 작년보다 8.1% 증가한 365,501대를 판매했다. (CKD 제외) 국내시장에서 현대차는 2012년 5월 국내에서 작년보다 0.6% 증가한 58,050대를 판매했다.

대부분의 차종이 판매가 줄어든 가운데, 신형 싼타페의 신차 효과 덕분에 작년 수준의 판매를 올렸다. 차종별로는 쏘나타가 9,236대를 판매해 내수 판매 1위에 올랐다. 이어 아반떼 8,758대, 그랜저 7,705대, 엑센트 2,614대 등을 합해 전체 승용차 판매는 33,103대로 작년보다 8.6% 감소한 실적을 올렸다.
 
반면 새로 출시한 신형 싼타페가 7,809대 팔린 데 힘입어 전체 SUV 차종은 작년보다 68.0%가 증가한 10,921대를 판매했다. (싼타페 신형 5,776대, 구형 2,033대)  상용차의 경우, 그랜드스타렉스,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는 작년보다 6.6% 감소한 11,426대가 팔렸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도 2,600대가 팔려 작년 대비 5.0% 감소한 실적을 올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싼타페 신차효과를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국내 판매가 줄어든 셈으로 내수부진이 지속되고 있다”며 “수요를 견인할 수 있는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마케팅, 판촉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해외시장에서는 2012년 5월 해외시장에서는 국내생산수출 103,846대, 해외생산판매 203,605대를 합해 총 307,451대를 판매해, 작년대비 9.6%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이는 작년보다 국내공장수출은 3.1%, 해외공장판매는 13.3%가 각각 증가한 것이다.

특히 국내공장의 경우, 상대적으로 부진한 내수 상황에 대응해 수출 확대에 힘쓰고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또한 해외공장도 미국, 중국, 인도, 체코, 러시아 등 대부분의 공장이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호조세를 이어갔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국내외시장에서 작년 동기대비 12.9% 증가한 총 1,806,080대를 판매했으며, 이 가운데 국내판매는 268,402대로 5.6% 감소한 반면, 해외판매는 1,537,678대로 작년보다 17.0% 증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06/04 [04:2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현대차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