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웅동학원 비리' 조국 동생, 휠체어 타고 검찰 출석
檢, 영장 재청구 방침
 
김종목 기자 기사입력  2019/10/21 [17:18]

 웅동학원 채용비리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 씨가 휠체어를 탄 채 검찰에 출석했다.

 

▲ 웅동학원 채용비리와 허위소송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권 씨가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휠체어를 타고 출석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 고형곤)21일 오후 138분경 조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조 씨가 검찰 조사를 받는 건 지난 9일 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처음이다.

 

이날 변호인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조 씨는 목에 보호대를 하고 있었으며 승합차에 있던 휠체어를 꺼내 타고 조사실로 향했다.

 

조 씨는 건강 상태가 어떤가’ ‘영장 재청구 시 영장심사에 출석할건가’ ‘허위로 넘어졌다는 의혹이 있는데 사실인가등 취재진 질문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 4일 검찰은 조 씨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건강 상태 등을 이유로 기각했다. 조 씨는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호소한 바 있으나 지난 6일 방범 카메라에 멀쩡히 걸어 다니는 모습이 찍혔다.

      

한편 웅동학원 사무국장 역할을 해온 조 씨는 2016~2017년 웅동중학교 사회 교사 채용 응시자 2명으로부터 총 21000만원을 받고 필기시험 문제지와 답안지 등을 미리 넘겨준 혐의(배임수재) 등을 받는다.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무를 변제하기 위해 위장이혼을 하고 위장소송을 벌였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1 [17:1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