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넷마블, 웅진코웨이 새 주인될 듯..우선협상자로 넷마블 내정
14일 이사회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인수가 1.8조 안팎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13 [20:53]

 

▲ 웅진코웨이 CI (사진=웅진코웨이)    


국내 최대 모바일 게임업체인 넷마블이 렌털업계
1위 웅진코웨이 인수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내정됐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웅진그룹은 14일 이사회를 열어 넷마블에 웅진코웨이를 매각하는 내용을 보고한 후 대표이사의 최종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웅진그룹이 웅진코웨이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넷마블을 선정한 것이다.

      

이번 달 10일 마감된 매각 본입찰엔 넷마블과 외국계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털이 참가한 바 있다.

        

넷마블은 매각 대상인 웅진코웨이 지분을 18천여억원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웅진그룹은 지난 6월 재무리스크 선제 대응 차원에서 재인수 3개월 만에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매물로 내놨다.

 

웅진그룹과 넷마블은 세부사항을 협의해 이르면 이달 말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계약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10일 본입찰에 깜작 등장한 넷마블이 웅진코웨이라는 거물을 거머쥐었다"면서 "게임업체와 렌털업계의 결합이라는 점에서 관심이 쏠린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13 [20:5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