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NGO신문’은 시민사회의 자긍심이자 느티나무와 같은 존재
 
이재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기사입력  2019/09/30 [23:54]

 

 

▲ 이재정ㅇ 의원   


‘한국 NGO신문’ 창간 17주년을 축하하는 마음을 담아, 좋아하는 노래 가사를 옮겨 봅니다.

 

“좋은 이들과 함께 한다는 건 내가 걸어가는 이 길의 전부,
우리 시작도 좋은 이들과 함께 하는 세상, 그것을 꿈꾸었기 때문이죠”

 

2002년 9월 창간 이후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인권, 사회 등 각 분야에서 NGO단체들이 제기하는 이슈와 담론을 전달해 온 ‘한국 NGO’ 신문은 시민사회의 자긍심이자, 느티나무와 같은 존재입니다.

 

공정한 사회, 정의로운 사회,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해 불철주야 달려온 17년, 언제나 현장에서 시민사회와 함께 숨쉬고, 땀 흘리며 희로애락을 나눠온 그 시간들은 우리사회의 민주주의의가 전진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 값진 노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욱 힘차게 정론직필의 길을 걸어갈 ‘한국 NGO신문’을 뜨겁게 응원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30 [23:5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재정 의원, 한국NGO신문 창간 17주년 기념 축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