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성엽 의원, 조국 면전서 사퇴 요구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22:07]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의 유성엽 대표가 자신을 예방 온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면전에서 직접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유 대표는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조 장관의 예방을 받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위해서도 그렇고 조 장관을 위해서도 그렇고 조 장관 가족과 친척, 지인을 위해서라도 (장관직을) 내려놓는 것이 좋지 않겠냐는 것이 많은 국민들의 의견이다. 깊게 생각해 보는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때부터 개혁 의지를 갖고 추진해왔는데 오히려 걸림돌이 되지 않겠나. 제가 볼 땐 조 장관이 그 자리에 앉아있는 것 자체가 국회에서 (개혁) 법안들을 처리하는데 좋은 여건은 아닌 것 같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이에 대해 말씀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생각하겠다. 감사하다고 답했다.

 

 

유 대표는 장관 취임을 마냥 축하드리지만은 못해서 개인적으로 마음이 무겁고 안타깝다면서도 조 장관의 딸이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것과 5촌 조카에 대한 구속영장 집행,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곧 소환조사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유 대표는 앞서 오전에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청와대와 정부를 향해 주식시장에서는 손절매(주가 하락시 주식을 팔아 더 큰 피해를 막는 것)를 할 줄 모르면 패가망신 한다고 했다. 우량주인줄 알았는데 분식회계를 하고 있었다면 더 늦기 전에 손절을 해야 한다며 조 장관에 대한 손절’ 필요성을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7 [22:0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