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손학규, 광화문 촛불집회 "이게 나라냐? 부조리·부정의 사회"
손 대표, "믄대통령, 조국·내 새끼·내 당파 지키겠단 생각 버려야"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9/09/14 [21:55]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 촉구 촛불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14/뉴스1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추석 연휴에도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손 대표는 14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을 지키고, 내 새끼 지키고, 내 당파를 지키겠다는 생각을 버려달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추석 밥상에 모여 앉은 분들은 경제 어려움, 안보 위기 등에 앞서서 조국 사태를 갖고 우리나라를 걱정했다""나라가, 대통령이 국민을 걱정해야 하는데 국민이 나라를 걱정하고 대통령을 걱정했다"고 했다.

     

또 "어떻게 고등학생이 국제적 학술지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되고, 그것으로 대학을 가고, 그것을 부모가 몰랐다 하고, 그것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생기는 부조리하고 부정의한 사회가, 이 나라가 됐다는 말이냐""이게 나라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저희는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지 않는다""나라가 무너지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 대통령이 조국을 내려놓고 나라를 지켜달라"고 언급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 후 매주 토요일 광화문에서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하기로 했고 연휴 첫날인 지난 12일에도 비가 오는 가운데 당직자와 시민 등 200명 규모의 집회를 열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4 [21:5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손학규 광화문 촛불집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