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집배원 안전 사고 5년간 247건…15명 순직
사상자 5년새 2.4배 증가,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09/14 [14:17]

 

 우체국 집배원 안전 사고가 5년간 매년 급증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우체국 집배원의 안전사고로 15명이 순직하고 247명이 중상 피해를 입는 등 총 1994명의 집배원이 안전사고 피해를 입었다.

   

10주 진단 이상을 받은 중상자도 201447, 201538, 201652, 201751, 201859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다.

 

연도별 사상자는 2014315, 2015257, 2016265명이었던 것이 2017412, 2018745명으로 5년새 2.4배나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우체국 집배원 안전사고로 인한 전체 사상자 및 중상자 피해는 경인지역이 각각 464명과 51명으로 가장 많고, 순직자는 전남이 4명으로 가장 많았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4 [14:1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집배원 사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