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중부발전 ‘태양광 나무(솔라트리) 점등식’ 개최
실시간 미세먼지 정보, 스마트폰 무선 충전 제공하고, 야간에는 LED 가로등 역할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9/09/14 [09:04]

[한국NGO신문] 차수연 기자 =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10일(화) 충청남도 보령시 대천역 광장에서 보령시(시장 김동일), 코레일 대천역, 한국에너지재단 등 관계자들과 함께 태양광나무(솔라트리) 점등식을 개최했다.

 

▲   대천역 광장에 설치된 태양광 나무(솔라트리).  © 한국중부발전 제공

 

이번에 제작된 솔라트리는 대천해수욕장, 대천역 및 중부발전 본사 어귀마당 등 보령시 관내 3곳에 설치하였으며, 상부 태양광 플렉서블 모듈을 통해 시민들에게 실시간 미세먼지 정보와 스마트폰 무선 충전을 제공하고, 야간에는 LED 가로등 역할을 하는 나무 형태의 구조물로서 기존의 단순한 형태를 벗어나 다기능을 탑재한 형태로는 국내에서 유일하다.

 

한국중부발전은 “태양광사업자(서브원, 석천솔라파워, 영재, 서호, 와이티에스, 팜스코)와의 공급인증서 매매계약을 통해 형성된 사회공헌활동 적립금과 한국중부발전 매칭그랜트를 통해 사업 재원을 마련했다”며,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안전성 강화와 시민 편의성 향상 등 사회적 가치를 확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박형구 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앞으로도 국내 대표 발전공기업으로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에너지신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함과 동시에 사회 안전망의 손이 미치지 못하는 소외영역의 따뜻하고 청정한 에너지 보급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 할 것”임을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4 [09:0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