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 제·교 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럼프 "10월 1일 예정된 중국산 추가관세 2주 연기"
10월초 무역협상 청신호?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19/09/12 [20:39]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부터 중국산 수입품의 관세율을 25%에서 30%로 상향하기로 했던 조처를 2주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선의의 제스처로 2천5백억 달러 규모의 상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당초의 10월 1일에서 10월 15일로 옮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번 결정이 "류허 중국 부총리의 요청과 중국의 건국 70주년 국경절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에 기인한 것"이라며 밝혀 중국 측의 사전 요청이 있었다는 것을 공개하는 것과 함께 앞서 먼저 발표된 중국 측 조치에 대한 답례로 풀이되고 있다.

 

앞서 11일 중국 정부는 지난해 7월 농약, 윤활유 등 16가지 품목에 부과한 25%의 대미 추가관세을 면제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중국은 또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해 미국산 농산물 구매에 합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외신을 통해 나오고 있다.

 

이에따라 10월 미·중 무역협상에서 양측이 일부 긴장 완화 조치에 합의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2 [20:3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미국 대중 추가 관세 부과 연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