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개별기록관 논란에…“지시한적 없고 원치도 않아”
 
온라인팀 기사입력  2019/09/11 [18:46]

 

▲     ©온라인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국가기록원에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는 것이 논란이 되자 지시한 적이 없는데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크게 화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으며, 그 배경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며 해당 뉴스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기록관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개별기록관 건립이 논란이 되자) 당혹스럽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가기록원 개별기록관 추진 보도와 관련해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한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전날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통해 기존의 대통령기록물 통합관리를 통합-개별 관리 체계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가기록원은 개별 기록관을 신축하는 것이 기존 통합기록관을 증축하는 것보다 적은 예산이 들고 전직 대통령의 열람권 보장, 기록물 관리의 신뢰성 회복, 기록물의 활용 측면에서도 유익하다는 입장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1 [18:4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