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교안 ‘조국 파면 국민연대’ 결성 제안..文대통령, ‘독재의 길’ 선언”
기자회견 직후 손학규 방문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9/09/10 [15:4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 결성을 제안했다.

 

조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모든 세력의 힘을 합쳐 임기 후반기 문 대통령의 밀어붙이기식 국정 운영에 정면으로 맞서는 한편, 장기적으로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겨냥한 보수 대통합을 이루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국민연대 제안 이유를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 국민과 맞서겠다고 선언했고,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며 “자신과 한 줌 주변 세력을 위해 자유와 민주, 정의와 공정을 내던졌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기자회견 직후 바른미래당 대표실을 방문해 손학규 대표와 대화를 나눴다. 황 대표는 앞으로 야권 지도자를 만나 국민연대 참여를 요청할 계획이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보수 정치권이 낡은 보수를 깨트리고 새로운 보수를 세울 수 있는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황 대표의 제안과 관련, “특별한 공감은 없었다”면서도 “조 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원점으로 돌리는 일을 위해 시민과 정당들, 그 누구와도 함께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0 [15:4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