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JB금융지주, 설립 이래 상반기 최대 실적 달성
2019년 상반기 순익 2143억,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08/19 [14:37]

 JB금융지주(회장 김기홍)가 2019년 상반기 연결 누적기준 당기순이익 2143억원(지배지분 2041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5.0%(지배지분 47.5%) 증가한 실적으로, 2013년 7월 지주 설립 이후 사상 최대 규모의 반기 실적이다.

 

▲ JB금융그룹 서울 여의도 사옥 전경(JB금융)    



JB금융지주는 계열사 간 협업 증대를 통한 시너지 효과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그룹의 핵심 자회사인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은 안정적인 조달기반 및 내실성장을 바탕으로 이익경쟁력이 지속 강화되고 있다.


특히 전북은행(별도기준)은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한 707억원의 반기실적을 시현하여 그룹의 당기순이익 증가세를 이끌었다. 광주은행(별도기준)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919억원의 반기실적을 달성하여 안정적인 당기순이익 흐름을 이어갔다.


또 여신전문금융사인 JB우리캐피탈(연결기준)은 건전성 강화를 위한 자산포트폴리오 조정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2.1% 소폭 감소한 443억원의 반기이익을 시현했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2019년 상반기 그룹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9.62%, BIS비율(잠정)은 13.97%를 달성하여 전년 동기 대비 보통주자본비율은 0.72%p, BIS비율은 1.33%p 대폭 상승했다. 이로써 JB금융그룹은 금융당국에서 요구하는 9.5% 수준을 조기에 초과 달성하여 보다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 및 내실성장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주요 경영지표 부문에서는 지배지분 ROE 12.4% 및 그룹 연결 ROA 0.92%의 업종 최고 수준의 수익성 지표를 달성했다. 또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한 적극적인 리스크관리 정책 추진으로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기대비 0.16%p 개선된 0.81%, 연체율은 전년동기대비 0.13%p 개선된 0.76%이며, 대손비용율(그룹 기준) 역시 전년동기대비 0.10%p 개선된 0.33%를 기록하여 안정적인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IR에 직접 참석한 JB금융지주 김기홍 회장은 “경영체질 개선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실행력 높은 리스크관리 체계를 구축, 지속가능한 수익 기반을 마련하여 작지만 수익성은 가장 높은 ‘강소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19 [14:3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