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수입 재활용 폐기물 추가 환경안전 관리 강화한다.
수입량이 많은 재활용 폐기물에 대해 방사능·중금속 검사 강화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08/18 [08:38]

-2018년 수입 폐기불 254만 톤, 수출량 17만 톤의 15배 규모
-국내 폐기물 재활용을 높여 폐기물 수입을 점진적으로 감축

 

[한국NGO신문] 김하늘 기자 = 정부가 해외에서 수입하는 재활용 폐기물에 대해 관리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8월 16일, 지난 8일 수입 석탄재의 환경안전 관리 강화(방사능, 중금속 전수조사) 방침을 발표한 데 이어, 수입량이 많은 폐기물 품목에 대해 추가로 환경안전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주요 재활용 폐기물 수입 현황   © 환경부

 

이는 최근 수입폐기물의 방사능 등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크고, 2018년 수입량(254만 톤)이 수출량(17만 톤)의 15배에 이르는 등 국내로의 폐기물 유입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환경부는 수입 시 제출하는 공인기관의 방사능(Cs-134, Cs-137, I-131) 검사성적서와 중금속 성분분석서의 진위 여부를 통관 시 매 분기별로 점검해 왔으나, 이를 월 1회로 강화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현재 일본, 러시아에서 수입되는 경우에 한하며, 인공방사성 핵종인 세슘, 요오드의 농도가 0.1Bq/g이하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수입업체 현장점검 등 사후관리도 현재 분기 1회에서 월 1회 이상으로 강화된다.

 

점검 결과 중금속 및 방사능 기준 초과 등 위반사례가 적발될 경우에는 반출명령 등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고, 검사 주기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석탄재와 더불어 향후 수입 관리가 강화되는 대상은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등 수입량이 많은 3개 품목이다.


환경부는 폐기물 종류별로 관련 업계와 협의체를 구성·운영하여, 국내 폐기물 재활용 확대 및 정부 지원 방안을 강구하는 등 국내 업체의 적응 부담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폐플라스틱의 경우, 유색 페트병 등 재활용이 어려운 재질·구조 사용 제한 등을 통해 국내 폐플라스틱 품질 향상을 유도하고, 폐타이어에 대해서는 시멘트 소성로 연료로 사용되는 수입 폐타이어를 국내산으로 대체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8월 8일 이미 발표한 바와 같이 시멘트업계, 발전사 등과 협의체를 운영하여, 국내산 석탄재 활용 확대 및 업계 지원 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를 지속할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18 [08:3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