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경원 "文 정부,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명확한 해법 내놓지 못해"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7/10 [10:24]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한국NGO신문]김진혁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명확한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文 대통령이 30대 그룹 총수들과 일본 통상 보복 대책 회의를 한다고 하는데, 지금 기업인들과 만나 사태 해결을 할 수 있나"라면서 "지금 문 대통령이 하는 조치가 보여주기식에 그칠 수 있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물론 기업인들 이야기를 들어 얼마나 애로사항이 심각한지 내용을 파악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지금 이 문제는 정치 외교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라며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양국의 인식 차이에 있다.  사법부 판결과 현실의 괴리를 메우기 위한 외교적, 정치적 셈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일본 통상보복 조치와 관련해 한미관계의 현 주소를 볼 수 있다"며 "한미 정상간 호흡이 잘 되어 있다고 하는데 실질적으로 미국의 태도를 보면 전혀 우리를 위해서, 또는 한일관계의 개선을 위해 움직이려는 것은 보이지 않는다" 면서  "왜 지금 문 대통령이 트럼프에게 일본 설득을 부탁하지 못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삼척항 부둣가를 교묘하게 삼척항 인근으로 왜곡한 국방부의 언론대응지침이 공개됐는데, 이것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보고용이자 사실상 결재성 승인을 받은 문건임이 밝혀졌다"면서 "정 장관은 이 기획적 은폐와 축소의 몸통이 아닌 팔다리"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국방부 장관 움직임의 배후를 찾아야 한다"며 "이미 면죄부용 합동조사단으로 신뢰를 잃었고 군 수뇌부가 은폐에 가담한 증거가 나왔다. 국정조사 없이는 이 사건의 실체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군 수뇌부를 넘어 정권 수뇌부에 대한 조사가 반드시 필요한 사안이다. 청와대 안보실부터 조사해야 한다"며 "이번 임시국회에서 국정조사가 반드시 출범해야 한다. 여당은 속히 국정조사를 수용하라"고 강조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0 [10:2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