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미시, 日정부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대책 회의 개최
수출 규제 영향 파악 및 분석, 기업 피해 최소화와 지원 대책 마련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19/07/03 [10:15]

 구미시는 7월 2일(화)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장세용 구미시장 주재로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 구미상공회의소, 관련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日정부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장세용 시장 주재 구미시 일본정부 반도체소재 수출규제 대책회의(구미시)    


   

이는 스마트폰 및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등의 제조과정에 필요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반도체 공정에 필수적인 소재인 에칭가스, 리지스트 3개 품목의 수출규제를 강화하겠다는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에 따른 것으로, 지역 기업에 미칠 영향을 우려한 장세용 시장의 신속한 대응조치에 따라 이루어졌다.


대책 회의에서는 이번 수출 규제로 인해 즉각적으로 피해를 입는 업체 파악의 필요성과 규제가 장기화 될 경우 중소 협력업체의 자금난에 대한 특별자금 지원 방안이 논의 되었고, 단계적으로 정부의 대책과 함께 대응 방안을 수립하기로 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사태의 장기화를 대비해 유관기관과 TF팀을 구성하고 피해접수 창구 운영 등 대비책을 마련하고, 피해 기업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03 [10:1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구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