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교안 “文 정권, 민주노총과 동반 침몰의 길 걷게 될 것”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6/24 [10:38]

▲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한국NGO신문]김진혁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문재인 정부가 끝내 민주노총을 비호하고 노동 개혁을 외면한다면 이 정권도 민주노총과 동반 침몰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이 국회 담장을 부수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폭력 시위를 사전 계획하고 지시한 혐의로 구속됐는데 민주노총은 또다시 총파업을 하겠다고 국민을 상대로 협박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경제가 망하든 말든, 민생이 파탄지경에 이르든 말든 자신들의 밥그릇만 지키겠다는 귀족노조의 횡포가 아닐 수 없다”며 “더 한심한 것은 청와대와 여당의 태도로서, 도대체 민주노총에 얼마나 큰 빚을 져서 논평하나 내지 않고 할 말도 못 하는 것이냐”고 말했다.


황 대표는 6·25  69주년을 맞아 “북한 김정은는 6·25 전쟁을 북침이라고 우기는데 우리의 대통령은 북한의 침략 사실을 부정하는 연설을 했다”며 “급기야 북한 선박이 동해를 57시간이나 누비고 다녀도 아무도 모르는 국방 해체의 지경에 이르렀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황 대표는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외교 전쟁이 치열한데도 우리는 미북 정상회담에만 매달리느라 코리아 패싱을 자초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안보, 국방, 외교를 모두 무너뜨리는 대한민국 파괴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24 [10:3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