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동영 “집배원 올해만 9명 과로사, 집배원 부족 문제 해결해야”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6/21 [12:21]

▲ 정동영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김진혁 기자

 

“집배원 평균 노동시간 1년 2745시간으로 일반 국민 평균보다 약 700시간 더 많아”
“적자 난다고 농어촌·산간·섬에 우편물 배달 안 할 수 없어, 집배원 증원해야”


[한국NGO신문] 김진혁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21일  “국회가 문을 닫고 있는 사이 올해 들어서만 집배원 9명이 목숨을 잃었다”면서 “우정사업본부의 지속가능성을 위해서 집배원 부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나라 집배원 1만 6천명의 평균 노동시간은 1년에 2745시간으로 일반 국민의 평균 노동시간 2052시간에 비해 약 700시간이 더 많다”면서 “특히 1인 가구가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업무량이 폭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또 “우정사업본부 우편사업은 1년에 1천억원의 적자가 나고 있지만, 적자가 난다고 해서 농어촌, 산간, 섬 지방에 우편물 배달 공공서비스를 안 할 수도 없다”면서 “보험과 예금 등 금융부문에서 5천억 원의 흑자가 나고 있으므로 (이를 재원으로 활용해) 2천명의 집배원 증원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여당이 추경 노래를 부르고 있지만, 집배원 증원이 바로 시급한 예산 투입이 필요한 부분”이라며 “민주평화당은 국회가 열리는 대로 집배원 증원에 대한 추경 예산 편성을 적극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사실상 상반기 개점휴업 상태인 국회를 향해 국회의원 소환제에 대한 국민들의 함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민주평화당이 다음주 월요일(24일) 오후 1시 30분에 국회의원 국민소환제에 대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한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21 [12:2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