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G유플러스-보건복지부, ICT로 노인·장애인 자립생활 돕는다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위한 스마트홈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 체결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9/05/30 [17:14]

 LG유플러스는 보건복지부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지역사회 통합돌봄 대상자인 노인,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돕는다고 30일 밝혔다.

 

▲ 척수장애인 이원준 씨가 ‘U+우리집AI’ 서비스를 이용해 음성명령으로 장애인 콜택시를 호출하고 있다.(LG유플러스)    



30일 LG유플러스와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위한 스마트홈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노인 및 장애인의 자립적인 일상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기반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공동보급·개발하기로 했다.


이번 스마트홈 시범사업은 7월부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자체인 경기 부천시, 대구 남구의 지역사회 통합돌봄 대상자(노인·장애인)를 대상으로 운영된다.


LG유플러스는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실시하는 경기 부천시(노인 250가구)와 대구 남구(장애인 250가구)에 AI스피커와 사물인터넷(IoT) 기기 등 스마트홈 서비스를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사업을 통해 그동안 정보통신기술이 어렵게만 느껴졌던 노인과 장애인에게 음성을 통한 가전 제어 등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장애 등 여건과 욕구에 비해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다양하지 못했던 장애인의 심층적인 욕구 파악과 서비스 개선사항을 보다 면밀히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전무)은 “이번 협약으로 스마트홈 서비스를 노인 및 장애인의 자립적인 일상생활을 위해 지원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위한 스마트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배병준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추진본부장 겸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이제는 일상생활 속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ICT기술이 익숙한 만큼, 돌봄·복지서비스 분야에서의 융합과 발전 가능성을 적극 고려하여 노인과 장애인에게는 보다 편리한 일상을 제공하고, 돌봄 종사자의 부담은 오히려 완화시킬 수 있는 ‘돌봄 기술’에 대한 고민과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스마트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스마트한 돌봄 서비스 개발과 육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올해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한 정보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안내 앱 ‘설리번+’와 지체 장애인이 AI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애인 콜택시’, ‘교통약자용 지하철 정보’, ‘119 문자 신고’ 등 사회적 약자의 생활편의를 돕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30 [17:1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