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미시, 『구미발갱이들소리 정기발표회』개최
영․호남 및 강원도 농요와 함께 어우러진 화합의 한마당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19/05/28 [11:16]

 구미시는 사)구미발갱이들소리보존회(이사장 이수일) 주관으로 지난 5월 26(일) 11시, 지산동에 있는 구미발갱이들소리 전수관에서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27호『구미발갱이들소리 정기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구미발갱이들소리 정기발표회 기념사진(구미시)    


             
정기발표회는 '구미발갱이들소리'가 1999. 4. 15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27호 지정 된 이후 보존회원들이 그동안 지속적으로 갈고 닦은 기량을 시민들에게 선보이면서, 힘든 과정 속에서도 전승 보전해 온 지역의 전통문화예술을 대외적으로 알리기 위해 매년 개최하는 행사이다.


'구미발갱이들소리'는 구미 지산들에서 전해오는 농요로 농사일 과정에 따른 신세타령, 가래질소리, 망깨소리, 모찌기소리, 논매기소리, 타작소리 등 총 10마당의 소리로 구성되어 있다. 농요(들소리)는 생명과도 같은 벼농사의 가을의 결실을 얻기 위해 힘겨운 들일을 이겨내려 불렀던 선조들의 삶의 애환이 녹아 있는 진솔한 무형문화예술이다.


발갱이들은 고려 건국과 관련하여 견훤의 아들 신검과 고려 태조 왕건이 최후의 결전을 벌였던 곳으로, 발갱이들이라는 이름은 이 전투에서 유래된 명칭으로 알려지고 있다.

 

▲ 장세용 시장이 구미발갱이들소리 공연에 참석, 단원들을 격려하고 있다.(구미시)    



올해 행사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해남우수영강강술래」,  제68호「밀양백중놀이」, 제84-2호「예천통명농요」를 비롯하여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20호「해남우수영부녀농요」,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5호「강릉학산오독떼기」의 보존회원들이 대거 참여하여 영․호남 및 강원지역의 농요가 한데 어우러진 화합의 장을 마련하였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산업화의 빠른 진행으로 사라져가는 민족적 전통문화유산을 되살리기 위해 자리를 마련한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영․호남 및 강원도 등 전국의 농요가 구미 발갱이들(지산들)에서 함께 어우러져 화합의 한마당 잔치를 개최됨에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의 전통문화유산을 보존하고 후손들에게도 잘 계승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28 [11:1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구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