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 제·교 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교육청, ‘서울교육 조직문화 혁신 방안’ 발표
일하는 방식 개선과 수평적 조직문화 정착을 위한 ‘10대 혁신과제’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19/01/08 [14:41]

[한국NGO신문] 김하늘 기자 =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8일, 주 52시간 근무제 등 사회변화에 능동적·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일하는 방식개선과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조직문화 정착이 중요한 과제라고 판단하고 이를 위한 『서울교육 조직문화 혁신 방안』을 발표하였다.

 

조희연 교육감은 2기 취임사에서도 수직적이고 획일적인 ‘관행과 문화를 혁신’하기 위해서는 조직문화 혁신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으며,  T/F 운영을 통하여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 결과를 조직문화 혁신 방안으로 수평적인 조직문화와 협업행정 2개 영역에서 10개의 추진과제를 선정하였다.

 

▲  서울교육 조직문화 혁신 방향   © 서울시교육청

 

주요내용은 구성원 간 호칭을 ‘~님’ 이나 ‘~쌤’ 등으로 통일하고 복장도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캐주얼 복장을 원칙으로 하고 ‘월간 베스트 드레서 선정, 하계는 ’반바지와 샌들‘ 시즌으로 운영하기로 하였다.

 

또한, 관행적인 3대 의전 폐지를 위해 ▲다과, 음료, 명패 등을 없애는 회의 의전을 개선하고, ▲기관 방문 기념품 제작 개선하며,  ▲회식문화 개선을 위한 3No(건배사 안 시키기, 술잔 돌리기 안하기, 참여강요 안하기 등), 3Yes(점심시간 이용, 일정 사전공유, 문화회식-No알콜 활성화) 운동을 실천하기로 했다.
    
또한,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한 근무 여건 개선을 위해 ▲정시 퇴근 문화 정착(팀장이상 퇴근시간 후 pc오프제, 퇴근 인사하지 않기 등) ▲집중 업무시간 운영(9시30분~11시30분 등) ▲초과근무 1일 3시간 이상 지양 ▲가정의 날(수, 금) PC 오프제 적극 검토 ▲연가 사용 활성화(팀장 이상 연가예고제 및 월 1회 이상 의무화 등) 등을 실처에 옮기기로 했다.

 

이밖에도 협업 행정을 위한 학습공동체 운영 그리고 스마트한 회의 문화 정착을 위해 사무실 소파 없애기, 회의시간 지정제 등 회의 원칙 준수 등 다양한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핵심 업무에 구성원의 역량을 집중 할 수 있는 효율적인 근무 환경 마련, 일과 가정의 양립, 긍정적이고 협력하는 분위기를 조성하여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현장 중심의 서울교육을 구현하는 것이 조직문화의 지향점”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도 사회변화에 부응하는 행정변화를 비롯한일하는 방식개선과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08 [14:4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서울시교육청. ‘서울교육 조직문화 혁신 방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