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통안전공단-도로공사, 12월 고속도로 불법행위 집중단속 실시
최근 3년간 12월 고속도로 사망건수 최다 발생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12/03 [22:21]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한국도로공사와 합동으로 고속도로 불법행위 집중단속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 교통안전공단 제공    

2015년부터 작년까지 최근 3년간 고속도로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고속도로에서 12월에 사망 사고건수가 73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 사망자수는 연평균 대비 17.2% 증가했다.

법규위반별로는 졸음운전 등 운전부주의에 의한 안전운전불이행·안전거리미확보에 의한 사망자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특히 안전거리미확보 사망자 수는 2배 이상 급증했다.

시간대별로는 졸음운전 다발 시간대인 새벽~아침 출근시간대(4~6시) 및 점심시간 이후(12~14시), 저녁시간대(16~20시)의 사망자가 40% 이상 증가했다.

연말 고속도로 사고 예방을 위해 한국교통안전공단‧고속도로순찰대·한국도로공사와 합동으로 안전 위해요인에 대한 집중 단속을 전개할 예정이다.

교통안전공단은 12월 교통안전 타깃 업종인 화물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며, 화물차 3과(과속, 과적, 과로)·불법구조변경·적재물 고정 및 결박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시행한다.

또한 졸음운전 사고 예방을 위해 화물·전세버스를 대상으로 운행기록분석시스템 자료 분석·현장단속기 운영 등을 통해 운전자 휴게시간 준수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는 경찰청과 합동으로 드론과 암행순찰차를 활용한 특별단속을 12월부터 시행하며, 지정차로 위반·안전띠 미착용을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특히 고속도로를 운행하는 화물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이 76%로 저조한 점에 착안해 안전띠 미착용 촬영시스템 등을 활용, 안전띠 착용에 대한 계도 활동도 시행한다.

전국 거점 휴게소(60개소)에서 졸음운전 및 전방주시태만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도 실시한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연말 고속도로 사고예방을 위해 교통안전 유관기관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며 “고속도로 이용객 또한 과속‧졸음운전 등 안전 위해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03 [22:2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