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시, ㈜금하네이벌텍 등 2개사와 투자양해각서 체결
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
 
윤 호 기자 기사입력  2018/10/25 [16:15]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0월 24일 오후 2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선박 부품 제조업체인 ‘㈜금하네이벌텍’과 강관 제조업체인 ‘㈜현대알비’ 의 부산 이전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이준승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 ㈜금하네이벌텍 양향권 대표이사, ㈜현대알비 이수창 대표이사, 관계기업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투자 양해각서에는 ▲기업은 공장이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부산시는 원활한 투자 및 안정적 정착을 위해 행정․재정적 지원을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금하네이벌텍은 2005년 4월 법인을 설립하여 부산에 본사, 경남 함안에 법수 공장과 군북 공장을 두고 선박 부품 제조를 주 업종으로 하고 있으며, 상시 고용 인원은 75명, 연간 매출액은 380억원에 달한다. 주요 생산품은 잠수함(방위산업) 설비, 해양방제 장비 등이며, 주요 고객사는 현대중공업이고, 경남함안의 법수 공장 및 군북 공장을 부산 국제산업물류도시산업단지(부지 16,500㎡, 공장 연면적 10,000㎡)로 통합 이전하여 사업비 200억원을 투자, 고용규모는 150여명이다.

㈜현대알비는 1999년 3월 회사를 설립하여 울산시 울주군에 본사와 공장을 두고 강관 제조를 주 업종으로 하고 있으며, 상시고용 인원은 110여명, 연간 매출액은 890억원에 달하고, 주요 생산품은 대구경 강관 및 열처리 등이다. 주요 고객사는 현대제철, 페트로팩(UAE) 등이며, 울산 본사 및 공장을 부산으로 이전 투자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공격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부산시만의 특화된 지원제도를 시행하고 있다”며, “맞춤형 역외이전기업 지원확대, 강소기업 유치를 위한 전국 최초의 부산형 신·증설 지원제도, 유치기업 근로자 주거 지원금 지원 제도 등 차별화된 인센티브 제공 등으로 기업유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25 [16:1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