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시, 부마민주항쟁 제39주년 기념식 개최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추진위원회 발대식 및 다채로운 행사 진행
 
윤 호 기자 기사입력  2018/10/18 [10:34]


박정희 유신체제 종식을 끌어낸 부마민주항쟁 39주년을 맞아 항쟁의 주무대였던 부산에서 부마민주항쟁 정신을 기리기 위한 기념식이 열렸다. 내년 부마항쟁 40주년을 맞아 국가기념일 지정을 부산, 창원(마산)에서 추진하고 있는 만큼 기념일 지정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도 닻을 올린다.
 
부산시(시장 오거돈),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사장 송기인),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이사장 문정수)는 10월 16일 오후 5시 민주공원 중극장에서 제39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부마민주항쟁 당시 부산 시내에 등장한 탱크(부산시)     


부마민주항쟁은 유신독제 체제에 맞서 1979년 부산·마산 지역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이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10·16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범시민추진위원회' 발대식이 함께 열렸다.
 
범시민추진위원회는 조만간 범시민 결의대회를 열고 부마항쟁이 시작된 날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한 100만 국민 서명운동을 시작한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이날 행사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 시장은 "부마민주항쟁은 1960년 4·19혁명을 계승해 긴급조치로 연명하던 유신체제의 종말을 불러왔으며, 이후 1980년 5·18민주화운동과 1987년 6월 민주항쟁 그리고 최근의 촛불혁명으로 이어졌다"며 "이른바 대한민국의 4대 민주항쟁 중 4·19혁명과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만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있는데 부마민주항쟁도 국가기념일에 지정하는 것이 대한민국 4대 민주항쟁을 제대로 기리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내년 40주년까지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이 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 각계와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최근 정부 산하 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 및 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는 1979년 부산에서 부마민주항쟁이 처음 시작됐던 10월 16일을 법정기념일로 추진한다는 방침을 정해놓고 있는 상태다.
 
한편 기념식에서는 제27회 민주시민상 시상식도 열렸다. 올해 민주시민상 수상자로는 고 윤일성 부산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선정됐다. 윤 교수는 학술연구와 논문 집필, 시민사회단체 활동을 통해 4대강 사업은 물론 에코델타시티, 동해남부선 폐선 부지 개발 사업 등 도시 난개발 사업에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기념식과 더불어 부마민주항쟁 학술심포지엄과 기념극, 기념전시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8 [10:3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