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명보험재단-보건복지부, 아동 교육격차 해소 위한 ‘생명숲 꿈이룸 지원사업’ MOU 체결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8/10/17 [21:31]

[한국NGO신문] 조응태 기자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은 10월 15일(월) 오후 3시 보건복지부 차관실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 이종서 생명보험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건복지부와 취약계층 아동들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생명숲 꿈이룸 지원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 10월 15일(월), 보건복지부 차관실에서 보건복지부와 취약계층 아동들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생명숲 꿈이룸 지원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이종서 생명보험재단 이사장, 권덕철 복지부 차관, 박영숙 지역아동센터 중앙지원단장, 이강호 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 사진-KPR)     

‘생명숲 꿈이룸 지원사업’은 지역아동센터 내 초등 저학년 아동을 대상으로 학습환경을 개선하고, 자기주도 학습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으로, 학습부진으로 인한 학교부적응 등의 사회적 문제를 예방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생명보험재단은 초등학교 1~3학년 총 1,000여명에게 온라인 자기주도 학습 프로그램을 보급하고, 태블릿 PC 등의 스마트교보재를 개인별로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안전하고 쾌적한 학습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기자재 지원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은 “교육격차가 날로 심화되면서 상당수의 아이들이 공정한 배움의 기회를 얻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생명보험재단은 ‘생명숲 꿈이룸 지원사업’을 통해 아동들이 자기주도 학습 습관을 기르고, 학습능력 전반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사교육이나 가정 학습지도를 제대로 받기 어려운 아동의 학습 부진율은 일반 아동보다 10배나 심각한 상황이다. 또한 학업 중단율은 4.5배나 높아 학습 습관이 형성되는 시기에 놓인 초등학교 1~3학년 아동들의 맞춤형 교육 지원이 절실하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7 [21:3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생명보험재단-보건복지부 아동 교육격차 생명숲 꿈이룸 지원사업 MOU 체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