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PC 배스킨라빈스, ‘프리미엄 프리팩’ 2종 출시
높은 유지방함량과 낮은 공기함량으로 더욱 진하고 쫀득한 식감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8/10/11 [10:16]

SPC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프리미엄 프리팩’ 2종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 배스킨라빈스_ 프리미엄 프리팩 2종(배스킨라빈스)     


배스킨라빈스의 ‘프리미엄 프리팩’은 한 가지의 맛의 아이스크림 한 통을 통째로 맛 볼 수 있는 기존 ‘프리팩’을 보다 고급화시킨 제품이다.

아이스크림 원재료의 맛을 풍부하게 느낄 수 있고, 유지방 함량을 높여 보다 진한 우유 맛이 특징이다. 여기에 제조과정 중 공기 유입을 최소화해 아이스크림 밀도를 높여 일반 아이스크림보다 쫀득한 식감까지 자랑한다.

이번 프리미엄 프리팩은 ‘둘세 데 레체(dulce de leche)’와 ‘망고 소르베’ 2종이다.

‘둘세 데 레체’ 끓인 우유에 설탕과 바닐라를 넣어 만든 카라멜 시럽으로, 아르헨티나의 전통 디저트로도 유명하다. 배스킨라빈스의 ‘둘세 데 레체’ 역시 카라멜 아이스크림에 카라멜 리본을 넣어 부드럽고 달콤한 풍미가 가득 담긴 제품이다.

‘망고 소르베’는 ‘망고의 왕’이라 불리는 인도산 알폰소 망고 특유의 진한 맛을 소르베로 깔끔하게 즐길 수 있다. 가격은 두 제품 모두 9,200원이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맛과 품질을 한층 높여 프리팩으로만 만날 수 있는 제품 라인업을 추가하게 됐다”며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을 선도하는 배스킨라빈스는 앞으로도 다양한 맛으로 구성된 프리미엄 프리팩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소비자의 선택을 넓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1 [10:1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