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 맹독성 독거미 국내 유입 최초 확인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 "대구 미군부대 하역과정서 ‘서부과부거미’ 발견" 밝혀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09/21 [08:22]


-9월 1일, 대구 군부대 내부 미국산 군수물자(탄약) 하역 과정에서 ‘서부과부거미’ 발견
- 현재까지 국내 유입 사례가 없는 독성을 가진 거미로, 반수치사량(1Kg의 동물을 치사하는데 필요한 독의 양)이 붉은불개미(8mg/kg) 보다 12배 높은 0.64mg/kg
- 붉은불개미에 이어 또 유입. 구멍난 국내 검역망 총체적 부실 확인

 
▲ 뱀보다 강한독을가진거미-검정과부거미     © 김진혁 기자



최근 주거지역에서 붉은불개미떼가 발견되어 국민의 우려가 커진 가운데, 붉은불개미보다 12배 강한 독을 지닌 ‘맹독성 미국산 독거미’도 국내 내륙지방에서 발견돼 당국의 방역망에 구멍이 뚫렸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은, 지난 9월 1일 대구의 군부대 내부 미국산 군수물자 하역 과정에서 ‘과부거미속(Latrodectus)’으로 추정되는 외래종 거미 1마리가 발견되었다면서 1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리고 이 거미의 종류가 주로 북아메리카에서 서식하는 ‘서부과부거미(L.hesperus)’ 암컷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발견된 거미는 전체적으로 빛나는 검은색의 몸체에 구형의 배 아랫 부분에 붉은색의 모래시계 무늬가 특징으로, 영화 스파이더맨에 나오는 거미와 유사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

이 거미는 주로 야외의 돌 밑, 나무조각 밑, 지하실 등의 어둡고 습한 곳에서 주로 서식하며 기온이 낮은 지역에서는 집안에서 발견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름철에 약 200~300개의 알을 포함한 수 개의 알집을 만들기 때문에 번식력이 매우 강하고, 공격적인 성격에 신경독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거미에 물릴 경우 떨림, 경련, 호흡 곤란 등을 유발하고, 드물게 질식으로 인한 사망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이 거미의 독이 인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명시하고 있다(2015, WHO ICD-10-CM / ICD 국제질별사인분류)

일본의 경우에는 1995년 과부거미속의 붉은등과부거미(L.hasseltii) 유입이 오사카에서 최초 보고된 이후, 전체 31종의 과부거미속 거미들에 대해서 특정외래 생물로 지정하여 수입, 유통, 방출, 사육 등이 금지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과부거미속에 포함된 L.hasseltii, L.tredecimguttatus 2종을 ‘16년 6월부터 ‘위해우려종’으로 지정 관리 중에 있지만, 이번에 유입이 확인된 ‘서부과부거미(L.hesperus)’는 위해우려종에서 빠져있다.
 
▲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     ©김진혁 기자
 
이용득 의원은 “이번 독거미의 확인으로 우리나라의 ‘위해우려종’에 대한 검역시스템의 총제적 부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되었다.”고 하면서, “이 거미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붉은불개미보다 ‘반수치사량(LD50)’이 12배 높은 맹독성 독거미인데, 국내 유입 시 국내 환경에 적응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서 조속한 사실 공개와 조사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21 [08:2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검정과부거미 관련기사목록